UPDATE. 2018-11-21 17:17 (수)
“10여 년 전부터 암 집단 발병”…당국 뒤늦게 환경조사 논란
“10여 년 전부터 암 집단 발병”…당국 뒤늦게 환경조사 논란
  • 채널A
  • 승인 2013.03.15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앵커멘트]

평온하던 산골마을 주민들이
암 집단 발병으로
고통받고 있습니다.

벌써 10여 년 째
이어지고 있는데요,

당국이 뒤늦게 환경조사에 나섰습니다.

전북일보 은수정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리산 자락의 산골마을입니다.

겉으로는 평온해 보이지만
주민들은 암 발병 공포에 떨고 있습니다.

23세대 45명의 주민 가운데 6명이
암에 걸렸기 때문입니다.

[인터뷰 : 이동원 / 마을주민]
“저는 식도암 판정이 났고 아내는 식도염 판정이 났습니다.
저 뿐이 아니라 와서 보니까 옛날 어르신 분이나
지금 살고 계신 분도 폐암이다 뭐다.”

주민들의 암 집단 발병은
10여 년 전부터 시작됐습니다.

최근까지 암 같은 중증 질환으로
사망한 사람도 8명에 달합니다.

주민들은 마을에 고압 송전탑이 지나는데다
아스콘 공장이 들어선 이후
건강에 문제가 생겼다고 주장합니다.

[인터뷰 : 김중호 / 마을 이장]
“아스콘공장하고 돌을 깨는 석산공장이
같이 들어서면서 더욱 더 대기 쪽이
좋지 않은 상황이 발생해서 그것이 복합적으로 오지 않았나”

그러나 공장 측은 규정을 지키고 있다며
무관하다는 입장입니다.

[인터뷰 : 공장 관계자]
“초창기에 더 심한 작업환경에서
문제가 됐으면 가능성도 있겠다.
우리들은 매일 살아도 괜찮은데 왜 문제가 있나.”

뒤늦게 당국이 환경조사에 나섰습니다.

[인터뷰 : 나문수 / 전북보건환경연구원 수질조사과장]
“토양오염 공정시험법에 따라서 실험을 하구요,
지하수는 음용수기준에 따라서 46개 항목 적합여부를
판정할 계획입니다.”

마을 주민들의 집단 발병 원인이
이번 조사를 통해 밝혀질지
주목되고 있습니다.

전북일보 은수정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