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1 17:21 (금)
“아이랑 같이 출근해요” 산업단지에 직장어린이집 개원
“아이랑 같이 출근해요” 산업단지에 직장어린이집 개원
  • 채널A
  • 승인 2013.03.25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앵커멘트]

산업단지에 입주한 업체에는
맞벌이 부부가 많지만
자녀를 맡길 만한 어린이집이
없어서 불편이 컸습니다.

그런데 최근 규정이 바뀌면서
어린이집 설치가 가능해졌습니다.

채널에이 제휴사인 전북일보 은수정기자입니다.

[리포트]

의류제조업체에 다니는 이선화씨는
매일 아침 세 살배기 아이와 함께 출근합니다.

공장 옆에 어린이집이 생겼기 때문입니다.

[이선화/산업단지 근로자]
“저랑 같이 출퇴근도 하고, 또 아이가 아플 때는
잠깐씩 들여다 볼 수 있어서 너무 좋은 것 같아요.”

그동안 어린이집은 공장에서

50미터 이상 떨어져 있어야 한다는 규정 때문에
사실상 산업단지에 들어설 수 없었습니다.

그러나 지난해 어린이집 설치 제한 규정에서
위험물질을 취급하지 않는 공장은 제외되면서

산업단지에도 직장어린이집을 세울 수 있게 됐습니다.


공장 옆에 어린이집이 들어서자
기업들도 여성근로자 채용이 쉬워졌다며 반깁니다.

[권영웅/산업단지 입주기업 관계자]
“젊은 여성을 영입할 수 있어서 기능전수라든지
이런 면에서 좋고, 젊은 여성들은 취업할 수 있는 기회가 되고”

어린이집은 부모의 근무시간에 맞춰
오전 7시30분부터
밤 9시30분까지 탄력적으로 운영됩니다.

[전경아/전주산업단지 꿈나무 어린이집 원장]
“엄마와 먼 거리가 아니라 가까운 거리에서 보육되기 때문에
아이들도 심리적으로 안정되고”

전주산업단지에 이어 천안 백석농공단지에도
직장형 어린이집이 문을 열었고,
청주 문화산단과 오창 과학산단, 서울 디지털산업단지도
어린이집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전북일보 은수정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