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3 20:41 (화)
조선시대에도 ‘이혼합의서’가? 고문서 속 서민들의 삶
조선시대에도 ‘이혼합의서’가? 고문서 속 서민들의 삶
  • 채널A
  • 승인 2013.04.03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앵커멘트]
조선시대 서민들의 삶을 속속들이 살펴볼 수 있는
고문서가 한글로 정리돼 공개됐습니다.

이혼문제와 생활고까지,
국사교과서에는 나오지 않는
생생한 내용이 담겨있습니다.

채널에이 제휴사인 전북일보 은수정기자입니다.


[리포트]
조선시대 ‘이혼합의서’입니다.

자신을 배반하고 다른 남자에게 시집을 간
아내에 대한 분노와 좌절을 담고 있습니다.

엽전 서른 다섯냥을 받고
혼인관계를 파기한다고 기록됐습니다.

[정재형/관람객]
“나는 아내와 이혼했다 이런 기록까지 적혀있는
문서들을 보니까 역사책에서 보던 것과는 다른
현장감이 많이 느껴지는 것 같아요.”

(분재기(分財記)/1577년)
자녀들에게 재산을 나눈 내용을 적은 ‘분재기’는
아들과 딸에게 공평하게 재산을 분배했다고 기록하고 있습니다.

조선시대 서민들의 삶을 엿볼 수 있는
고문서 만 7천 여 점이 한글로 풀이돼
시민들에게 공개되고 있습니다.

[이종철/전북대박물관 학예연구관]
“조선의 생활사 경제사 문화사를 단편적으로 연구할 수 있는
2차 사료라고 할 수 있겠습니다.”

(자매문기(自賣文記)/1877년)
돈을 받고 자신의 몸을 남에게 팔겠다는 내용의 ‘자매문기’.

하층민의 생활고가 생생히 느껴지는 이 문서에는
손 모양을 본 뜬 손도장이 찍혀 있습니다.

손도장이 일종의 서명 기능을 한 겁니다.

조선시대 서민들의 삶을 자세히 들여다볼 수 있는
고문서들은 박물관 홈페이지를 통해서도
만나볼 수 있습니다.

전북일보 은수정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