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20 20:05 (화)
【결혼이민자 출신 첫 전북도 공무원 노레번 씨】"다문화가정에 도움 줄 수 있도록 최선"
【결혼이민자 출신 첫 전북도 공무원 노레번 씨】"다문화가정에 도움 줄 수 있도록 최선"
  • 구대식
  • 승인 2013.04.08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주여성 정착 지원·애로 상담 업무
"저도 이주여성이잖아요. 전북도청에 근무하면서 다문화가정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열심히 노력하겠습니다."

전북도가 처음으로 베트남 출신의 결혼이민자 노레번 씨(31·전주시 효자동)를 도청 공무원으로 채용했다.

베트남 호치민시 출신으로 호치민 국립대 경제학과를 졸업한 그는 지난 2006년 한국인 남편과 결혼, 여섯살된 아들과 세 살 된 딸을 두고 있다.

지난 2007년부터 전주에서 살고 있는 노레번 씨는 평소 잘 웃고 조용한 성격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한국어능력시험(TOPIK) 4급을 따는 등 한국어 공부와 자기계발에 열정적인 모습을 보인 가운데 전북도 첫 번째 결혼이민자 출신 공무원이란 기록을 세우게 됐다.

그는 그동안 전주시 다문화가족지원센터에서 결혼 이주여성들을 돕는 상담 및 통번역 지원사로 일해왔다.

특히 이주여성긴급지원센터에서 가족갈등과 가족폭력 등으로 위기에 처한 결혼 이주여성들을 지원하는 상담원으로 활동하는 등 어려운 처지의 동료들을 지원해왔다.

노레번 씨는 "지난 3년 동안 이주여성긴급지원센터에서 근무하며 이주여성들과 같이 문제를 해결해 나갔던 경험을 바탕으로 이주여성들의 목소리를 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말했다.

8일부터 도청 다문화교류과에 근무하게 된 그는 다문화가족의 안정적인 정착 지원과 애로사항 상담 등의 업무를 담당하게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