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1 17:21 (금)
한 통에 무려 30만원…대체 어떤 수박이길래
한 통에 무려 30만원…대체 어떤 수박이길래
  • 채널A
  • 승인 2013.06.14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앵커멘트]
(남) 여름 과일에서 수박을 빼놓을 순 없겠죠?

오늘 서울의 한 백화점이 수박을 경매했는 데
한 통에 30만원에 팔렸습니다.

(여) 도대체 어떤 수박이길래
쌀 한 가마니보다 비쌀까요?

채널 에이 제휴사인 전북일보 은수정기자입니다.


[리포트]
“30만원, 자 30만원, 탑 포(top 4호) 30만원
필요하신 분 손들어주십시오.”

올해로 4년 째
서울의 한 백화점에서 전북 고창 수박
경매가 진행됐습니다.

1등 낙찰 가격은 무려 30만 원.

지난해 최고가 26만 원을 훌쩍 뛰어넘었습니다.

[최경희/경기도 의정부시]
“아버님께서 위독하셨는데 이번에 겨우 퇴원하셨습니다.
수박을 가지고 (아버지께) 내일 달려가겠습니다.”

고창 수박이 이렇게 명품 대접을 받는 이유는
영양분이 풍부한 황토에서 자라는데다
품질관리가 엄격하기 때문입니다.

광합성이 잘 되도록 온실에 광필름을 사용하고,

수확 전에 칼슘화합물을 줘 과육의 밀도를 높입니다.

온실 온도는 항상 30도를 유지합니다.

[현행열/고창농업기술센터 기술지원과장]
“토양관리 처방에 의해서 시비관리지도 정식관리 물관리
온습도관리를 시작하고”

이렇게 재배된 수박의 당도는 12~14브릭스.

그야말로 꿀맛입니다.

[김종일/수박재배농민]
“씹히는 맛이 있고, 먹고 난 뒤에도
다시 더 먹고 싶은 그런 감미가 있어요.”

올해 경매에 나온 수박은
2등이 27만 원에 낙찰되는 등
고창 농민들이 출품한 30통 모두 20만 원 안팎의
비싼 값을 받았습니다.

전북일보 은수정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