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0-16 20:59 (화)
이대우, 대중교통으로 9개 도시 활보…검문 단 한차례도 없었다
이대우, 대중교통으로 9개 도시 활보…검문 단 한차례도 없었다
  • 채널A
  • 승인 2013.06.17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앵커멘트]
탈주 25일 만에 검거된 탈주범 이대우가
무려 9개 도시를 휘젓고 다닌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주로 대중 교통을 타고 다녔다는 데,
검문은 한번도 받지 않다고 합니다.

먼저 채널 에이 제휴사인
전북일보 은수정 기잡니다.


[리포트]
전북 남원지청을 빠져나온
이대우는 도주 당일 정읍과 광주를 거쳐
대전까지 이동했습니다.

대전의 여관에서 하룻밤을 지낸 뒤엔
고속버스를 타고 수원으로 도주했고
그 때무터 수원과 성남의 빈 집을 돌아다니며
13일 이나 지냈습니다.

이달 초부터는 서울 구로구 지역의
빈 아파트에서 지냈고,
지난 10일쯤 부산으로 내려간 뒤
한 차례 울산을 다녀왔습니다.

호남과 충남 서울-경기, 경남지역의 9개 도시를
거리낌없이 돌아다닌 셈입니다.

[은수정기자/전북일보]
이대우는 26일 동안 버스와 택시 지하철까지 타고 다녔지만
경찰의 검문은 단 한차례도 받지 않았습니다.

이대우는 지난달 24일에서 26일 사이에
어머니와 동생, 교도소 동기까지 만났습니다.

이들에게 도피자금 280만 원도 받았습니다.

또 지난달 29일쯤 서울 동대문에서 가발을 구입했습니다.

[최윤수/전주지검 차장검사]
"가발을 쓴 뒤엔 낮에도 돌아다니고..."

PC방에 자주 들러 자신에 대한 기사를 검색하며
경찰 수사망을 피해다니기도 했습니다.

이대우는 경찰 수색이 한창이
부산 해운대로 돌아온 이유에 대해선
자포자기한 심정이었다고 진술했습니다.

전북일보 은수정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