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2-20 11:31 (목)
물류전쟁시대에 뭐하나?
물류전쟁시대에 뭐하나?
  • 안봉호
  • 승인 2013.06.27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안봉호 군산본부장
물류(物流 : Physical Distribut ion)란 물적유통의 줄인 말이다.

1980년대초 물류에 대한 개념이 국내에 등장했으며 그 후 물적유통이라는 말이 사라지고 1980년대 후반부터 물류라는 말이 본격 사용되기 시작했다.

물류란 필요한 양의 물품을 가장 적은 경비를 들여 신속하고 효율적으로 원하는 장소에 때맞춰 보낼 수 있도록 함으로써 가치를 창출하는 경제활동을 뜻한다.

기업의 입장에서 '매출액의 증대'를 제 1의 이익원, '제조원가의 절감'을 제 2의 이익원이라고 한다면 '물류'는 매출액의 증가뿐만 아니라 대폭적인 비용절감을 기대할 수 있어 제 3의 이익원으로 불리운다.

운송비를 제외한 제품의 생산원가가 100원이라고 가정했을 때 물류비용으로 500원이 소요된다면 그 기업의 생산제품은 경쟁력을 잃게 된다.

기업들은 이윤을 극대화하고자 생산비용가운데 특히 원료와 제품의 운송비가 가장 적게 소요된 곳에 입지하고자 하며 이때 가장 많이 고려하는 점이 바로 원료와 제품의 물류비용이다. 그런 만큼 물류는 기업 입주와 유치에 가장 중요한 요소라고 할 수 있다.

이를 감안, 전국 각 자치단체마다 지난 1990년대부터 물류단지의 건설에 나서는등 물류단지의 공급이 수요를 초과하지 않을 까 걱정될 정도로 물류전쟁시대에 대비하고 있다. 물류전쟁에서 패전하면 지역경제를 활성화시킬 수 없다는 판단에서다.

부산·울산·안동·이천·강릉·제천·영동 등 전국적으로 21개소 936만㎡(283만여평)의 물류단지가 운영, 건설중이거나 지정된 것으로 알려져 이미 물류전쟁은 시작됐다.

그러나 이와 관련된 전북도의 현주소는 어쩌한가. 현재 전주 장동단지 한 곳만 겨우 운영중이며, 단지규모도 전체의 2%인 18만9000㎡(5만7000여평)에 그치고 있다.

지난 2009년 정부로부터 도내에 88만6000㎡(26만8000여평)의 물류단지개발면적이 공급됐고 전북도가 군산과 익산, 김제지역에 이를 나눠 배분했지만 지난 4년여동안 가시적으로 이뤄진 곳이 없어 '공회전'만 해 왔다.

특히 군산은 국가물류시설종합계획상 물류단지개발이 '매우 시급한 지역'으로 평가됐음에도 물류단지개발을 위한 승인신청→반려→행정심판등으로 현재까지 헛바퀴만 돌고 있다.

이 과정에서 정부의 제1차 물류시설종합계획에 따라 도내에 배정됐던 물류단지공급 면적계획이 취소됐고 제 2차 계획(2013~2017)에 따라 군산시는 다시 공급면적을 신청하는 웃지 못할 상황이 전개됐다.

전북도는 그동안 기업유치를 통한 일자리 창출에 행정력을 집중해 오면서 이의 홍보에만 열정을 보였을 뿐 물류단지의 개발에는 특혜시비를 우려, 소극적인 입장을 견지해 행정심판에서 패소하는 일까지 겪었다.

부정적인 시각으로 되는 일은 아무것도 없다. 긍정적인 자세를 가지고 적극적으로 행정에 임할 때 지역은 발전한다.

도내 지방산단과 국가산업단지등에 입주, 생산에 전념하고 있는 기업들의 경쟁력강화를 뒷받침하고 이를 통해 추후 새로운 기업의 유치를 촉진해 지역경제활성화를 도모할 수 있는 물류분야에 전북도가 보다 더 행정력을 집중해야 할 때가 아닌가 생각된다.

이미 도래한 물류전쟁시대에 전북도가 패전지역으로 전락해서 되겠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