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0-22 17:56 (월)
완주군 주민투표율 왜 높았나
완주군 주민투표율 왜 높았나
  • 정진우
  • 승인 2013.06.27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전투표제 효과… "논쟁 끝내자" 적극 참여
▲ 개표장에서 개표요원이 반대표를 확인하고 있다. 추성수기자 chss78@

전주·완주의 통합 여부를 묻은 완주군의 주민투표가 예상치를 크게 웃도는 투표율을 기록했다.

완주군선관위는 이번 주민투표의 투표율이 53.2%를 기록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는 올해 4월 치러진 서울 노원병 등 3곳의 국회의원 재보궐선거 투표율의 평균 41.2%보다 12%p 높았고, 지난해 실시됐던 청주·청원 통합 주민투표율(36.7%)에 비해서도 무려 17%p 이상 높은 수치다. 또 2011년 오세훈 서울시장이 시장직을 걸었던 무상급식 주민투표율은 25.7%, 2005년 제주도 행정구조개편 주민투표도 36.7%에 그쳤었다.

투표가 시작되기 전만 해도 투표율은 개표기준(33.3%)을 간신히 넘기거나 40% 안팎이 될 것으로 전망했었다.

이처럼 예상치를 뛰어넘는 투표율은 21~22일 실시된 사전투표제와 함께 찬·반 양측의 적극적인 투표 참여에서 비롯됐다.

사전투표제는 투표참여율을 높이기 위해 본 투표에 앞서 이틀간 미리 투표할 수 있도록 한 제도로, 주민투표에서는 이번에 처음으로 적용됐다. 사전투표에서 이미 20.1%를 확보하면서 이날 치러진 본 투표에서 30%대의 투표율만으로도 가뿐히 50%대를 넘길 수 있었다.

여기에 전체 투표권자의 40%가량을 차지하는 삼례읍과 봉동읍 주민들이 투표 막판에 대거 투표장을 찾는 등 찬·반 양측이 적극적인 투표에 참여하면서 투표율을 견인했다. 지난 1992년부터 지루하게 끌어온 전주·완주 통합 논의에 종지부를 찍겠다는 주민의 참여가 투표율을 상승시켰다는 게 관계자들의 분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