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0-15 21:03 (월)
임정엽 완주군수 "군민투표 결과 정치적 해석 말아야"
임정엽 완주군수 "군민투표 결과 정치적 해석 말아야"
  • 김경모
  • 승인 2013.06.28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27일 임정엽 군수가 회견에 앞서 고개 숙여 인사하고 있다. 안봉주기자 bjahn@

임정엽 완주군수는 완주-전주 통합을 묻는 주민투표를 정치적으로 해석해서는 안된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임정엽 군수는 27일 완주군청 기자실에서 회견을 갖고 "이번 주민투표는 통합 여부에 대한 동의를 묻는 순수한 행위로 보는 시각과 정치적 논리로 해석하는 측면이 있을 수 있다"고 전제하고, "저는 이번 주민투표를 통합여부를 주민들이 판단하는 순수한 과정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임 군수는 이어 "이번 주민투표에는 다양한 시각이 공존할 수밖에 없기 때문에 주민들의 뜻을 있는 그대로 묻고, 또 듣겠다"며 "주민과 지역이 원하는 방향으로 정치적 방향을 결정하는데 주저하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임 군수는 통합을 바랐던 것이 사실이고, 통합에 대한 주민들의 의사가 어디에 있는지 잘못 판단했다고 밝혔다. 임 군수는 "군민들 사이에 제기된 통합에 대한 반대 여론이 소수라고 판단했다"며 "통합이 성사되길 바라는 과정에서, 소수인 반대측의 마음을 다칠까봐서 적극적으로 통합 찬성에 나서지 못했다"고 말했다.

통합 추진과정에서 주민의견이 반영되지 않았다는 비난엔 강한 어조로 반박했다. 임 군수는 "통합을 위한 공청회를 누가 막았으며, 이들은 왜 책임을 지지 않는냐. 또 군민들을 한쪽으로 끌고가려 한 의회도 잘못이다"며 공론의 장을 막은 사람들의 책임론을 거론했다.

임 군수는 군민 갈등에 대해 "순수한 목적으로 반대에 나선 단체들은 군민의 뜻으로 존중한다. 극소수를 제외하고 순수한 행동이었기 때문에 후유증은 없을 것"이라는 의견을 밝혔다.

통합 과정에서 추진됐거나, 추진중인 상생발전사업은 어떤 방향으로 진행될지 아직은 예단하기 어렵다는 의견도 제시했다. 임 군수는 "상생발전사업은 파트너인 전주시의 동의가 필요하다"며 "완주-전주는 도움줄 건 도움을 주고, 정리할 건 정리하는 과정이 이어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