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7 13:41 (토)
"감자 여섯 알 훔친 북한군 병사 맞아 죽어"
"감자 여섯 알 훔친 북한군 병사 맞아 죽어"
  • 연합
  • 승인 2013.07.24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양 대대적 '전승'행사 준비…지방 식량난 심해져

북한이 평양에서 막대한 비용이 들어가는 '전승'(7·27 정전기념) 행사를 준비하는 가운데 지방에서는 식량난이 더욱 심해진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의 한 대북 소식통은 24일 "올해 들어 평양을 제외한 북한의 각 지방에서식량난이 심해지고 있다"면서 "군부대 탈영자 뿐 아니라 가족 단위로 행방불명 되는사례가 자주 발생하고 있다"고 밝혔다.

북한 공안 당국은 식량난 때문에 사라진 가족 단위 주민들이 중국으로 탈북할가능성에 대비해 색출을 강화하고 있다고 소식통은 전했다.

다른 대북 소식통은 "지난 5월께 전방의 한 북한군 부대에서 감자 여섯 알을 훔친 병사가 동료 병사들에게 맞아 죽은 참혹한 사건도 있었다"면서 "부대 식량  사정이 좋지 않으면서 훈련이 계속되고 있기 때문에 탈영자 규모도 줄지 않고 있다"고전했다.

북한군 고위 인사들은 다음 달부터 본격적으로 실시하는 하계훈련에 대비해  전방군단과 사단급 부대를 방문, 지휘 검열을 강화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전방부대에 배치된 헬기가 평양에서 이들을 전방부대로 수송하고 있다.

황해도와 강원도 지역에 집중된 폭우로 북한군 부대 숙영지가 물에 잠기고 철책도 대거 무너져 보수 공사가 진행되고 있다고 소식통은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