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4 22:56 (수)
南北 '벼랑 끝' 6차 개성회담 시작부터 적극적 발언
南北 '벼랑 끝' 6차 개성회담 시작부터 적극적 발언
  • 연합
  • 승인 2013.07.25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성공단 사태 해결을 위해 25일열린 남북 당국 간 6차 실무회담에서 양측 수석대표는 마지막이 될지도 모를 회담을시작하며 의미심장한 발언을 쏟아냈다.

이전 회담 때처럼 알쏭달쏭한 비유를 하지 않고 직접적인 표현을 동원한  '돌직구' 발언이 늘었다.

먼저 말문을 연 우리 측 김기웅 수석대표는 현 상황을 '산중수복(山重水複·갈길은 먼데 길은 보이지 않고 난제가 가득한 형국)'으로 묘사했다.

이전까지 5번의 회담에서 가동 중단 사태 재발 방지를 위한 제도적 보장 방안마련 등 근본적인 문제에 대한 입장 차이를 좁히는 데 번번이 실패하며 다른 사안에서도 진전을 이뤄내지 못한 상황을 표현한 것으로 풀이된다.

김 대표의 '선공'에 북측의 박철수 수석대표는 "매번 회담 시작은 정말 좋은 말로 뗐는데 마무리는 좋지 않았다"면서 그 이유로 '시종일관성의 부족'을 꼽았다.

김 대표가 정체된 상황에 대한 '답답함'을 토로했다면, 박 대표는 주체는  명시하지 않았지만 회담 결렬의 책임을 은근히 우리 쪽에 떠넘긴 것으로 보인다.

박 대표는 이어 개성공단의 국제적 경쟁력 강화에 대한 얘기를 꺼내다가 갑자기큰 목소리로 "'자기 땅에 발을 붙이고 눈은 세계를 보라', 이런 입장과 자세를 가지면 좋은 결과가 나오리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문구는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2010년 4월 준공식을 한 김일성종합대 전자도서관에 보낸 '친필명제'의 한 대목으로, 김 위원장이 쓴 이후 북한 매체에 종종  등장하며 개방과 국제화를 상징하는 표현으로 이용됐다.

박 대표가 이 문구를 인용한 것은 개성공단 운영이 이른바 '우리 민족끼리'의자주정신에 기반을 둬야 한다는 기존 입장을 견지하면서도 이번 회담의 주요 의제중 하나인 국제화에는 남측과 뜻을 같이한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해석된다.

이에 김 대표도 "현실을 잘 이해하고 더 멀리 세계를 보면서 미래로 세계로  발전적으로 발전시켜나가자는 좋은 말씀"이라며 맞장구를 쳤다.

6번째 열리는 회담인 만큼 이전보다는 다소 여유가 있으면서 차분한 분위기  속에 양측 수석대표는 회담 전 악수도 잊지 않았다.

그러나 지금까지 발목을 잡아온 '근본 문제'에 대해 양측 수석대표가  모두발언에서 진전된 입장을 내비치지 않은 점은 이날 회담에서 원만하게 합의가 나올  것이라는 전망을 어렵게 하는 대목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