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5 00:07 (화)
`여름철 골칫거리' 땀·빗물 얼룩 세탁법
`여름철 골칫거리' 땀·빗물 얼룩 세탁법
  • 연합
  • 승인 2013.07.26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긴 장마가 끝나고 찜통더위에 흘린 땀으로 인한얼룩과 흰 와이셔츠·면 티셔츠 등의 황변은 세탁하기가 여간 까다로운 게 아니다.

여름철 의류는 대부분 얇거나 밝은 색상이 많아 땀이나 각종 생활 오염으로 인해쉽게 변색된다.

드라이크리닝을 하는 옷은 세탁해도 땀의 단백질 성분이 제거되지 않아  버석버석한 느낌이 들고, 하얗게 자국이 남는 경우가 발생한다.

다음은 크린토피아에서 소개한 `여름철 얼룩 세탁 관리법'이다.

◇와이셔츠·면 티셔츠 땀 얼룩 세탁법 = 하얀 티셔츠의 겨드랑이와 목 부분에생기는 황변은 땀과 분비물, 공기 중 가스 등에 의해 생긴 얼룩이다.

보통 흰 블라우스와 와이셔츠, 면 티셔츠 등 밝은 색상의 재킷이나 베개 커버등에 많이 나타난다.

여름철에는 땀이 밴 옷을 입고 난 후 바로 깨끗하게 세탁하는 게 좋다.

 땀 얼룩이 생겼다면 미지근한 물에 세제와 표백제를 풀어 30분 이상 담가두고 나서 깨끗이헹구어 입으면 된다.

하지만, 땀 얼룩이 오래되어 누렇게 황변 현상이 나타난 경우, 세탁기를 아무리돌려도 쉽게 지워지지 않아 세탁 전문 서비스를 이용해야 한다.

◇빗물·흙탕물 얼룩 제거 세탁법 = 옷에 빗물이나 흙탕물이 튀었을 때는 젖은옷부터 헤어 드라이기를 활용해 잘 말려준다.

이어 얼룩 부분의 흙을 솔을 이용해 털어내고 비눗물이나 중성세제에 담근 뒤세탁해준다.

얼룩이 진하게 남아 지워지지 않는다면 흙을 털어낸 옷 위에 감자를 잘라  두드리듯 문지르고 세탁을 하면 얼룩을 깨끗하게 제거할 수 있다.

◇음식물 얼룩 자국 세탁법 = 김칫국물이나 커피 등이 옷에 튀었을 때 오염  정도를 살펴보고 세탁을 하는 게 좋다.

가벼운 오염은 주방세제 원액을 묻혀 문지른 뒤 물로 헹궈주면 되지만,  김칫국물과 같은 짙은 자국이라면 오염 안팎에 양파즙을 바르고 하루 정도 뒀다가 물로 헹구면 오염자국이 제거된다.

커피와 차 얼룩은 주방용 세제와 식초를 1:2 비율로 섞어 칫솔로 오염 부위에문질러 준 뒤 물로 세탁하면 깨끗하게 제거된다.

케이크·우유와 같은 기름 성분의 얼룩은 천에 벤젠을 묻혀 얼룩 부분을 두드리면서 닦아낸다.

이어 비눗물(중성세제)에 담근 뒤 얼룩 부분을 꼼꼼하게 비벼서 세탁을 해주면기름 얼룩 자국은 말끔히 제거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