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19 10:20 (수)
‘군산 여성 실종사건’ 용의자 살해 자백…시신도 발견
‘군산 여성 실종사건’ 용의자 살해 자백…시신도 발견
  • 은수정
  • 승인 2013.08.03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앵커멘트]

(남) 지난달 24일
전북 군산에서 발생한
40대 여성 실종사건의 용의자인 경찰관이었지요.
어제
열흘만인 검거됐습니다.

(여) 실종 여성은
결국 숨진채 발견됐습니다.

채널A 제휴사지요.
전북일보 은수정 기자 전화 연결돼 있습니다.
은기자? (예, 군산경찰서에 나와 있습니다.)

(여자앵커) 실종 여성 어디서 발견됐습니까?


[리포트]

예, 어젯밤 11시쯤
실종된 마흔살 이모 여성의 시신이
군산시 회현면 월연마을에서 발견됐습니다.

경찰이 집중적으로 수색했던 곳인데요,

시신은 폐 양어장 공터에 나무 패널로 가려진 상태였습니다.

시신이 발견된 곳은
지난 26일 오후 군산으로 잠입한 정모 경사가
택시를 타고 갔던 곳입니다.

실종 여성의 옷이 발견된 곳과는
10km 가량 떨어졌습니다.

어제 오후 6시 30분쯤 충남 논산에서 붙잡힌 정 경사는
4시간 가량 묵비권을 행사하다
범행을 자백했습니다.

정 경사는 24일 이 씨를 만나 말다툼을 벌이다
우발적으로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정 경사는 살해동기에 대해서는
아직까지 털어놓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 씨의 가족들은 이 씨가 임신문제를 상의하고
관계를 정리하기 위해
이날 정 경사를 만났다고 주장해왔습니다.

정 경사는 어제 오후 6시 10분쯤
논산시내 거리에서 자전거를 끌고 가는 모습을 본
비번인 경찰관의 신고로 붙잡혔는데요,

검거 당시 저항은 없었습니다.

정 경사는 선글라스를 끼고,
파란색 반소매 셔츠에 검정바지를 입고 있었으며,
매우 지친 모습이었습니다.

경찰은 정 경사를 상대로

살해 동기와 도주 경로 등에 대해
집중 추궁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군산에서 전해드렸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