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4 13:22 (수)
남북, '추석 이산상봉' 실무접촉 내일 판문점서 개최
남북, '추석 이산상봉' 실무접촉 내일 판문점서 개최
  • 연합
  • 승인 2013.08.22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北, 우리측 제안에 동의…추석 이산상봉 성사될듯 / 北, 금강산 관광재개 회담은 8월말∼9월초 개최 희망

북한은 22일 '이산가족 상봉을 위한 적십자  실무접촉을 23일 판문점에서 갖자'는 우리 측 제안에 동의했다.

이에 따라 추석(9·19)을 전후한 이산가족 상봉을 위한 남북 적십자 접촉이  23일 판문점 우리측 지역 '평화의 집'에서 이뤄지게 됐다.

북한이 이산상봉 접촉에 최종 동의함에 따라 3년 만에 이산가족 상봉이 성사될전망이다.

북한은 이날 오전 판문점 연락채널을 통해 '23일 이산상봉 실무접촉' 장소를 판문점으로 하는데 동의한다는 입장을 우리측에 전달했다.

북한은 또 우리 측이 다음달 25일 개최하자고 수정 제의한 금강산 관광 재개를위한 실무회담 개최와 관련, "금강산 관광은 빨리 재개했으면 좋겠다"면서 8월말∼9월초 금강산에서 회담을 개최하기를 희망했다.

정부는 북한이 이산가족 상봉을 위한 회담에 동의한 만큼 이날 중으로 회담  대표단의 명단을 상호 교환할 방침이다.

또 금강산 관광 회담에 관한 북측의 수정 제안과 관련, 내부 검토를 거쳐 우리정부 입장을 정한 뒤에 북측에 회신할 방침이다.

정부 당국자는 "우리는 가급적 많은 인원이 조속하게 상봉하는 것이  목표"라면서 "거기에 맞춰서 모든 방안을 차단하지 않고 열린 자세로 (내일 실무접촉에서)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당국자는 이어 "이산가족과 금강산은 선후개념이 아니다"라면서 "정부  입장은 기본적으로 분리 대응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적십자 실무접촉을 통해 상봉 장소가 결정되겠지만 금강산의 가능성도 열려 있다"면서도 이산상봉을 계기로 한 시범 관광의 가능성에 대해서는 "또 다른  문제"라고 신중한 반응을 보였다.

앞서 북한은 지난 18일 이산가족 상봉을 위한 우리측의 '23일 적십자 실무접촉'제안을 수용하면서도 회담 장소를 '금강산'으로 하자고 수정 제의하는 한편 하루 앞선 22일 금강산 관광재개를 위한 별도의 회담을 금강산에서 갖자고 밝힌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