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0 11:09 (목)
경찰 무전 실시간 도청해가며 ‘숨바꼭질’ 성매매
경찰 무전 실시간 도청해가며 ‘숨바꼭질’ 성매매
  • 은수정
  • 승인 2013.09.01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앵커멘트]

경찰 무전까지 실시간으로 도청해
단속을 피해온
성매매 업자가 붙잡혔습니다.

잡고보니 일가족이었는데
주택가에서
버젓이 업소를 운영했습니다.

전북일보 은수정기자입니다.

[리포트]

성매매장소로 사용되던 원룸에
경찰이 들이닥칩니다..

서랍에는 피임도구가 가득합니다.

업주가 사무실로 쓰던
인근의 또 다른 원룸.

[현장음]
“무전기도 있는데, 무전기. 무전기가 있어.”

그런데 무전기에서 흘러나오는
내용은 다름아닌 경찰의 실시간
교신음성입니다.

[현장음]
“산북동 00노래주점, 00노래방 경찰관 요청”
"현장...." "벌써 갔어"

35살 박모씨는 단속을 미리 피하려고
경찰 무전을 불법 도청해왔습니다.

[유재춘/군산경찰서 생활질서계장]
“사제 무전기를 구입해서 주파수를 불법으로 조작,
112지령실 지령내용을 불법 도청하고 있었습니다”

아내와 여동생 까지 가담해
일가족 3명이 인터넷 카폐를 개설한 뒤
원룸에서 성매매를 알선했습니다.

비밀 회원제로 운영한 인터넷 카페에는
남성 170여 명이 가입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은수정기자/전북일보]
“성매매가 이뤄졌던 원룸입니다.
초등학교에서 불과 100여 미터 떨어진 곳으로
학교정화구역입니다.”

버젓이 주택가에서 성매매를 했지만
주민들은 전혀 눈치채지 못했습니다.

[성매매업소 주변 주민]
“(전혀 모르셨어요?)전혀 몰랐어요.
이 동네에는 없는 걸로 알고 있었거든요.”

경찰은 일가족 3명과 수금업자 등
4명을 불구속 입건하고 성매수 남성들에 대해
조사를 확대하고 있습니다.

전북일보 은수정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