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20 20:05 (화)
北, 이산가족 상봉 연기 발표…"南이 대결소동" 비난
北, 이산가족 상봉 연기 발표…"南이 대결소동" 비난
  • 연합
  • 승인 2013.09.19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평통 대변인 성명…"정상적인 대화 분위기 될 때까지 연기" / "금강산관광 회담도 미뤄"…남북관계 경색국면으로 전환 우려

북한이 추석 이산가족 상봉을 나흘 앞둔 21일  갑자기 상봉행사를 연기한다고 밝혔다.

북한은 우리 정부가 내달 2일로 제안한 금강산관광 재개를 위한 실무회담도  연기한다고 발표, 최근 개성공단 재가동 등 화해 국면이 조성된 남북관계가 경색 국면으로 전환되지 않을까 우려된다.

 북한의 대남기구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는 이날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발표한 대변인 성명에서 우리 정부가 남북대화를 동족대결에 악용하고 있다며 "북남  사이의 당면한 일정에 올라있는 흩어진 가족, 친척상봉행사를 대화와 협상이 진행될수있는 정상적인 분위기가 마련될 때까지 연기한다"고 발표했다.

조평통은 이어 남한 정부가 "우리를 모략중상하고 대결의 수단으로 삼고있는 금강산관광 재개를 위한 회담도 미룬다는 것을 선포한다"고 덧붙였다.

남북은 지난 16일 이산가족 상봉 남측 대상자 96명, 북측 대상자 100명의  최종명단을 교환했고 이달 25일부터 30일까지 금강산에서 상봉 행사를 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이날 북한의 갑작스러운 발표는 모처럼 혈육 상봉의 기대에 부풀었던 이산가족들에게 또다시 깊은 실망을 안겨주게 됐다.

조평통은 이산가족 상봉행사와 금강산관광 관련 회담을 연기한 배경과 관련해 "북남관계가 남조선보수패당의 무분별하고 악랄한 대결소동으로 하여 또다시  간과할수 없는 위기에로 치닫고 있다"고 비난했다.

조평통은 우리 정부가 최근 남북관계 성과를 "'한반도 신뢰프로세스의 결과'니,'원칙있는 대북정책'의 결실이라고 떠들고 있고 금강산관광에 대해서도 '돈줄' 등을언급하며 중상했다"고 주장했다.

또 통합진보당 이석기 의원의 구속 사건과 관련해 "내란음모사건이라는 것을 우리와 억지로 연결시켜 북남사이의 화해와 단합과 통일을 주장하는 모든  진보민주인사들을 '용공', '종북'으로 몰아 탄압하는 일대 '마녀사냥극'을 미친듯이 벌이고 있다"고 밝혔다.

대변인은 우리 정부가 대화의 뒤에서 "미국 상전과 야합하여 동족을 반대하고  침략하기 위한 전쟁연습소동과 무력증강책동에 광분하고 있다"고 주장하고 "날로 가증되는 반공화국전쟁도발책동에 단호하고 결정적인 대응조치를 취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대변인은 "우리는 북남관계발전과 평화번영을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노력을  다해나갈 것이지만 우리와 끝까지 대결하려는 자들에게까지 선의와 아량을 베풀  생각은 추호도 없다"며 "남조선에서 벌어지는 금후의 사태를 예리하게 주시할 것"이라고강조했다.

최근 유화 제스처를 이어가던 북한이 이렇게 갑자기 강경한 태도를 보인 것은  박근혜 정부의 대북정책에 불만을 표출하면서 정책전환을 촉구하려는 의도가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임을출 경남대 극동문제연구소 연구교수는 "북한이 전반적인  남북교류·협력에서 자신들이 의도하는 방향으로 갈수 있는 상황이 아니라고 보고 남한 정부를  압박하는 것 같다"며 "특히 금강산관광 재개에 대한 남측의 전향적 태도를 요구하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