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18 20:09 (화)
北, 南 '대북 원칙론' 또 비난…"남북관계 파국 원인"
北, 南 '대북 원칙론' 또 비난…"남북관계 파국 원인"
  • 연합
  • 승인 2013.09.23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은 23일 박근혜 정부의 대북 '원칙론'이 남북관계를 '파국'으로 몰아가는 근본 요인이라며 사흘째 대남 비난을 이어갔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이날 '북남관계 파국을 조장하는 반통일적인 원칙론'이라는 제목의 글에서 남한 정부의 원칙론이 본질적으로 '반공화국 대결정책'이라며"북남관계 개선을 가로막는 반통일적인 원칙론에 매달리며 동족대결의 길로  나아간다면 반드시 역사와 민족의 준엄한 심판을 면치 못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신문은 남한 정부의 원칙론이 남북관계 개선과 북한의 변화를 견인했다는  주장에 대해 "어처구니없는 궤변"이라며 "'대화 있는 대결' 속에서 어떻게 대화와 접촉,내왕과 협력이 동족으로서의 정과 뜻을 나누는 화해와 단합의 장으로 될 수  있겠는가"라고 반문했다.

또 "북남관계에서 지키고 고수해야 할 원칙을 논한다면 그것은 두말할 것 없이 이미 북남선언들을 통해 확인하고 내외에 엄숙히 천명한 '우리민족끼리'의 이념에  충실하는 것"이라며 "민족자주와 단합의 이념인 우리민족끼리를 외면하고  외세의존과 동족대결을 추구한다면 북남관계는 파탄을 면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신문은 북한이 지난달 7일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 대변인 특별담화를 통해개성공단 정상화를 위한 "대화와 협력의 물꼬를 튼 것"도 "그 누구의 압력이나 눈치를 보고 한 것이 결코 아니다"라며 개성공단 재가동은 '민족 공동의 이익'을 우선하는 북한의 '원칙적이며 일관한 입장'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북한은 지난 21일 남한 정부가 최근 남북관계 개선을 대북 원칙론의 결실이라고주장한 점 등을 문제삼아 이달 25일 예정된 이산가족 상봉 행사를 일방적으로  연기한 후 대남 비난공세를 계속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