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6-26 21:00 (수)
[군산] 자치단체 직장보육시설 외면
[군산] 자치단체 직장보육시설 외면
  • 정영욱
  • 승인 2001.12.04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정규모의 지자체에도 직장보육시설을 설치, 여성공무원의 심리적인 안정도모를 해야 한다는 여론이다.

특히 군산시는 법정의무시설인 직장보육시설을 해당 법규시행이후 설치하지 않고 있어 여성단체와 시여성공무원들의 비난을 받고 있다.

군산시의회 이인효의원(성산면)에 따르면 여성 3백인이상 고용하는 사업장은 직장보육시설을 설치해야 하지만 이를 수년째 이행하지 않고 있다는 것. 여성 3백인이상 사업장중 직장보육시설을 하는 경우는 전북도 1곳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군산시의 여성공무원은 전체 1천3백23명중 3백66명( 27.7%)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고 여성공무원들의 자녀들중 보육대상 아동은 1백10여명이다. 이중 희망대상자는 60명안팎이다.

영유아보육법 제7조 및 동법 시행령 등에는 여성3백인이상의 고용하는 사업장은 의무적으로 직장보육시설을 설치 운용토록 규정하고 있다.

시는 이를 위해 70평 정도의 신축 또는 임대를 위한 시설을 계획, 내년시설예산으로 6억원을 책정했으나 많은 예산문제로 상당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태.

시는 아동보호로부터 여성공무원의 심리적인 안정도모와 창의성있는 여성인력 정예화 활용 및 시정에 전념할 수 있도록 직장보육시설 설치를 적극 검토하고 있다.

시는 이달중에 보육시설을 설치, 운영해 신축하거나 임대·위탁검토 등을 통해 시설운영계획을 수립하는 한편 내년 상반기중에 시설을 마련해 아동모집에 본격 들어갈 방침이다.

시의회 이인효의원은 “군산시청에 보육시설을 설치해 여성공무원들의 심리적인 안정을 도모해야한다”고 전제한뒤 특히 모범을 보여할 행정기관이 이에 대해 무관심을 보인다면 다른 사업장 등의 행정지도에 도움이 되겠느냐고 꼬집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