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5 00:07 (화)
26호 태풍 위파 일본 강타…수십명 사망·행불
26호 태풍 위파 일본 강타…수십명 사망·행불
  • 연합
  • 승인 2013.10.16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쿄서 120km 거리 이즈오섬에 피해집중…전국서 최소 14명 사망 / 후쿠시마원전, 오염수탱크 주변 빗물 방출…"기준치 미만"

일본 기상당국이 '최근 10년 사이 가장  강력한 태풍'으로 예고한 26호 태풍 위파의 영향으로 16일 일본 간토(關東) 지역과 주변섬에서 사망·실종 등 인명피해가 속출했다.

 NHK에 따르면 도쿄에서 120km 떨어진 이즈오섬(伊豆大島·도쿄도 소속)의  오시마(大島)마을 등지에서 이날 오후 1시30분 현재 14명이 사망한 것으로 확인됐으며, 50여명이 행방불명 또는 연락두절 상태다.

  이즈오섬에서는 오전 3∼4시 사이에 1938년 관측을 시작한 이후 가장 많은 시간당 122.5㎜의 강수량을 기록하는 등 24시간 강수량이 800mm를 상회하는 폭우가 쏟아졌다.

 이 때문에 총 주민수 8천명인 오시마 마을에서 강물 범람과 토사 붕괴로 주택수십채가 무너진 가운데, 최소 13명이 사망한 것으로 확인됐다.

 시신은 범람한 강  하구와 주택 붕괴지역에서 잇달아 발견됐다.

 현지 관청에서 주민들의 안전 여부를 전화로 확인하고 있지만 50여명은 연락이 되지 않고 있다고 NHK는 전했다.

 자위대는 관할 지자체인 도쿄도의 요청에 따라  이즈오섬에 헬기 부대를 파견, 경찰 기동대 등과 함께 수색 및 구조 작업을  진행중이다.

  이와 함께 오전 6시40분께 도쿄도 마치다(町田)시를 흐르는 하천 하류에서 강물에 떠내려 온 것으로 보이는 40대 여성을 발견, 병원으로 옮겼지만 사망한 것으로  확인됐다.

 또 이날 오전 가나가와(神奈川)현 니오미야(二宮) 마을 해안에서 초등학교  6학년 남학생 2명이 파도에 휩쓸려 실종됐고, 지바(千葉)현 나리타(成田)시에서는 무너진 가옥에 거주하는 56세 남성이 행방불명됐다.

 아울러 강한 비바람 때문에 간토 지역을 중심으로 열차편 운행 중지가 잇따랐고항공편 결항도 속출했다.

 지바현의 약 2만 가구를 포함, 각지에서 정전 피해도 발생했다.

  일본 정부는 총리관저 위기관리 센터에 정보연락실을 설치한데 이어 후루야  게이지(古屋圭司) 국가공안위원장 주재로 대책회의를 개최했다.

 한편 기상청이 이즈오섬에 전날 오후 호우경보를 발령하긴 했지만 규정에  명시된 기준에 묶여 특별경보를 내리지 않은 것이 피해를 키운 것 아니냐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NHK에 따르면 기상청은 이즈오섬의 강수량 자체는 호우 특별경보에 해당하는 수준을 기록했지만 폭우가 내린 지역의 범위가 1개 부(府)나 현(縣) 정도에 해당해야 한다는 기준을 충족하지 못했다는 이유로 특별경보를 발령하지 않았다고 한다.

 도쿄도내에서 이즈오섬 수준의 강수량을 기록한 곳이 거의 없었기 때문이라는 것이 기상청의 설명이다.

 이와 함께 후쿠시마(福島) 제1원전 운영사인 도쿄전력은 후쿠시마 원전 단지내 오염수 저장 탱크를 둘러싸고 있는 보의 수위가 빗물 때문에 높아지자 이날 아침 방사성 물질 농도를 측정한 뒤 보 안의 물 40t을 단지 내부에 방류했다.

 도쿄전력은  방류한 물의 방사성 물질 농도가 원자력규제위원회의 방출 가능 기준치를 밑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