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9 10:15 (월)
"김일성, 1965년 제2의 남침 준비…中에 파병 요청"
"김일성, 1965년 제2의 남침 준비…中에 파병 요청"
  • 연합
  • 승인 2013.10.24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런민대 교수, 中 외교문서서 확인 주장

북한 김일성 주석이 1965년 제2의 남침을  준비하며 중국에 파병을 요청했다고 중국 학자가 중국 외교문서를 인용해 밝혔다.

청샤오허(成曉河) 중국 런민대 교수는 24일 평화문제연구소 창립 30주년 국제학술회의에 앞서 배포한 토론문에서 김일성 주석이 1965년 북한 주재 중국 대사에게 "북한은 조만간 전쟁을 일으킬 것이며 이는 불가피한 것"이라며 "전쟁을 하게 되면  중국에서 군대를 좀 파병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청 교수는 기밀 해제된 중국 외교부 문서 '북한 주재 조선인민공화국 대사 하오더칭의 김일성 주석 담화 현장'을 근거로 제시했다.

김일성 주석은 하오 대사에게 "전쟁을 하지 않고서 이 문제(분단)를 해결할 수 없다"며 "남조선 인민들은 계급투쟁이 고조되고 갈등이 증대돼 전쟁을 할 것이다"라고도 말했다.

그러나 청 교수는 "1960년대가 사실상 북한이 최후의 수단으로 다시 무장통일을내세울 수 있는 최고의 시기였으나 김일성은 실행에 옮기지 않았다"며 북한이  무력통일의 '역사적 기회'를 상실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현재로서는 김일성과 중국 측이 재차 무장통일 문제를 논의했다는 증거가없다"고 덧붙였다.

청 교수는 "무력을 통한 한반도 통일은 북한이 유일하게 선택할 수 있는 방법이지만 대가가 매우 크고 악영향을 끼치며 목표 실현이 쉽지 않아 북한으로서는  선택할 수 없는 방법"이라고 지적했다.

청 교수는 남한이 독일식 흡수통일에 나설 경우 중국이 이를 지지할 수 있다는 전망도 제시했다.

그는 "중국은 평화, 신속, 자주, 충격 내재화(자체 흡수)로 일컬어지는 독일의 흡수통일 방식이 결코 나쁜 방법은 아니라는 입장"이라고 밝혔다.

이어 "만약 한국이 통일의 대가를 책임질 수 있고 한반도의 안정과 평화를 유지하며 중국이 한반도에서 계속 이익을 얻을 수 있도록 약속할 수 있다면 이런 방식의통일은 수용될 수 있다"며 "통일된 한반도가 계속 미국과 동맹을 맺는 것과 같은 결코 만족할 수 없는 일부 상황이 도래하더라도 말이다"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