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7 13:41 (토)
"北, 풍계리 핵실험장 새 터널입구 2개 뚫어"
"北, 풍계리 핵실험장 새 터널입구 2개 뚫어"
  • 연합
  • 승인 2013.10.24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美존스홉킨스대 38노스 분석…軍 "새 갱도 굴착 정보 없다" 부인

북한이 향후 또 다른 핵실험을 위해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 핵실험장에 두 개의 터널 입구를 만드는  작업을 진행 중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미국 존스홉킨스대 국제관계대학원(SAIS) 산하 한미연구소가 운영하는 북한  전문 웹사이트인 '38노스'는 23일(현지시간) "최근 촬영한 상업용 위성사진을 분석한 결과 풍계리 핵실험장 서쪽 및 남쪽에서 두 개의 새로운 갱도 입구와 이곳에서 파낸흙을 쌓아놓은 더미가 관찰됐다"고 설명했다.

이는 향후 핵실험에 필요한 새 갱도를 뚫는 것일 수도 있고 2009년 및 올해 초 핵실험을 한 것으로 추정되는 기존 갱도 내부의 통행과 통풍 등을 원활하게 하려 추가로 출입구를 건설하는 작업일 수도 있다고 이 웹사이트는 분석했다.

 38노스는 작업 목적이나 의도가 아직 불분명하기는 하지만 이런 굴착 또는 배후지 정리 활동은 북한이 핵무기 개발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향후 지하 핵폭발 실험을 추가로 실시하기 위한 사전 준비를 하는 것으로 관측했다.

그러면서도 가까운 시일 안에 4차 핵실험이 이뤄질 것이라는 징후는 없다고  평가했다.

북한은 지난 2월 3차 핵실험을 강행했으나 최근에는 미국 등에 조건 없는  비핵화 협상을 요구하고 있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38노스는 북한의 굴착 작업을 지속적으로 관찰하면 더 많은 정보가 드러날 것이라면서 별도의 새 갱도를 만드는 것이라면 1∼2년은 소요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우리 군 소식통은 24일 "우리가 파악하기로는 38노스 보도대로 새 갱도를 뚫은 것은 없다"면서 "풍계리에서 아직 새로운 갱도를 굴착하고 있다는 정보는없다"고 밝혔다.

정부 고위소식통도 "이전과 다른 특별한 움직임이 있는 것은 아니다"면서 "아직핵실험이나 미사일 실험이 임박했다는 징후는 없다"고 전했다.

이 소식통은 최근 북한의 핵관련 움직임에 대해 "실제 핵능력을 강화하려는  목적과 함께 대화 재개시 협상력을 높이려는 차원"이라면서 "이는 북한의 전형적인 행태"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