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6 19:46 (수)
남매 채팅으로 남성 유인해 구타…‘무서운 10대’
남매 채팅으로 남성 유인해 구타…‘무서운 10대’
  • 은수정
  • 승인 2013.10.24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앵커멘트]

14살난 소녀까지 낀
10대 청소년 5명이
성 매매를 할 것처럼
성인 남성을 유인한 뒤
마구 때리고 돈을 뺏었습니다.

어른들 잘못이 물론 더 크지만,
참 무서운 10대들입니다.

채널 에이 제휴사인
전북일보 은수정 기자입니다.

[리포트]

성인 남성이 10대 어린 소녀와
모텔로 들어옵니다.

잠시 후 10대 청소년 3명이 뛰따라 들어오더니
앞서 들어온 성인 남성을 끌고 나갑니다.

16살 이 모군 등 5명은 스마트폰 채팅으로
성매매를 하는 것처럼 속인 뒤 회사원 A씨를
모텔로 유인했습니다.

그리고는 A씨가 모텔방에 들어서자 마자
성매수 사실을 알리겠다고 협박하며
마구 때리고 차량과 현금까지 빼앗았습니다.

범행에는 14살밖에 안 된 이 군의
여동생까지 가담했습니다.

[박성구/익산경찰서 형사과장]
“친 동생으로 하여금 채팅으로 성매매를 가장케 하고
모텔로 유인해...”

중학교 친구사이인 이군 일당은
절도행각도 일삼았습니다.

최근 두 달 사이에 차량을 넉 대 훔쳤고
편의점을 두 차례 털기도 했습니다.

훔친 돈은 비싼 옷을 사거나
유흥비로 탕진했습니다.

[이 모군(16살)/피의자]
“(범행동기가 뭔가요.) 얘기 안한다니까요.
제가 당신한테 얘기해야 할 이유는 없잖아요. 형사예요?”

이군은 특수절도 등 전과 22범이었고
친구들까지 합하면 전과가 무려 33차례나 있었습니다.

전북일보 은수정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