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2-06 20:24 (금)
"'삭제불가' 기본 앱 스마트폰당 평균 44개"<경실련>
"'삭제불가' 기본 앱 스마트폰당 평균 44개"<경실련>
  • 연합
  • 승인 2013.11.05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신 스마트폰에 소비자의 의사와 관계없이  기본으로 설치된 애플리케이션(앱)이 평균 44개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은 최신 스마트폰 4개 기종에서 기능적으로 꼭 필요한 앱을 제외하고 기본탑재된 앱이 스마트폰 1대당 평균 44개로 조사됐다고 5일  밝혔다.

기종별로는 갤럭시S4가 38∼54개, 갤럭시노트3가 46∼58개, 옵티머스G 프로가 31∼40개, 옵티머스G2가 33∼49개의 앱을 기본으로 포함하고 있었다.

 이는 기종별로 운영체제(OS) 업체와 통신사, 제조사가 각각 설치한 앱을 합한 숫자다.

통신사별로는 SKT가 23∼26개로 기본탑재 앱이 가장 많았고 KT가 11∼22개, LGU+가 10∼18개였다.

이들 앱은 갤럭시노트3를 제외하고는 모든 스마트폰에서 삭제가 불가능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실련은 "삭제가 안 되는 기본탑재 앱은 소비자의 선택권을 침해하고 경쟁사업자를 배제할 뿐 아니라 부당 거래를 유인하는 등 심각한 부작용을 유발한다"고 지적했다.

경실련은 "통신 3사가 기본탑재 앱 설치를 자진 시정해야 한다"며 "통신사들이 자진 시정하지 않으면 공정거래법 및 전기통신사업법 위반으로 공정거래위원회와 미래창조과학부에 고발하고 소비자와 함께 집단소송도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