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2 12:16 (토)
日정부, '독도' 표기한 구글맵 디자인상 수상 저지
日정부, '독도' 표기한 구글맵 디자인상 수상 저지
  • 연합
  • 승인 2013.11.08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케이 "다케시마로 표기 안한 것이 이유인 듯" / 영유권 주장 동영상 유포, 쿠릴 4개섬은 보류키로

일본 정부가 독도를 일본식 명칭인 다케시마(竹島)로 표기하지 않고 독도로 표기한 구글맵의 디자인상 수상을 저지했다고 산케이신문이 8일 보도했다.

 신문에 따르면 매년 뛰어난 디자인을 표창하는 '굿 디자인 대상(총리상)'  후보로 검색 사이트 구글의 지도 서비스인 구글맵이 올라갔지만 이 상의 소관부서인  경제산업성이 동의하지 않았다.

 경제산업성은 차점자와 득표수에 큰 차이가 없고, '매우 현저한 공적'이라는 대상의 수상 요건에 해당하지 않는다며 수상에 반대한 이유를 설명했다.

 그러나 산케이는 구글맵이 다케시마를 독도로 표기한 것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앞서 일본 정부는 구글맵이 독도에 대해 '다케시마'라는 표기를 쓰지 않는다는 이유로 지자체를 상대로 홈페이지에 구글맵을 링크하지 말라고 통보하기도 했다.

 결국 1980년 굿 디자인 대상이라는 이름으로 시상이 시작된 이후 올해 처음 '해당작 없음'으로 처리됐다.

 굿디자인 대상은 정부로부터 업무를 위탁받은 공익 재단법인 일본디자인진흥회 주최로 매년 뛰어난 디자인을 선보인 상품 등에 주는 상이다.

 수상작은 심사위원 투표를 거쳐 대상 후보를 선정하면 소관부처인 경제산업성이 승인하는 형태로  결정된다.

 한편 최근 독도와 센카쿠(중국명 댜오위다오) 열도에 대한 영유권 주장을  홍보하는 동영상을 인터넷에 유포한 일본 정부가 러시아와의 영유권 갈등지역인 쿠릴  4개섬(일본명 북방영토)에 대한 동영상 제작은 당분간 보류하기로 했다고 산케이가  전했다.

 이는 현재 양국 정부 차원에서 쿠릴 4개섬 반환 협의가 진행되고 있는 상황을  반영한 것이라고 산케이는 소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