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0-15 22:02 (화)
전업주부 10명 중 9명꼴 재취업 희망
전업주부 10명 중 9명꼴 재취업 희망
  • 기고
  • 승인 2013.11.19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업주부 10명 중 9명이 재취업을 원하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이들은 엄마 또는 주부란 자리 때문에 어쩔 수 없이 떠났던 직장으로 돌아가 가정 경제에 도움을 주고 노후 등 미래에도 대비하고 싶어 했다.

자사에서 직장에 다닌 경험이 있는 20~50대 전업주부 32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이들 중 '재취업 의사가 있다'고 답한 사람은 전체 응답자의 94.4%인 302명으로 조사되었다.

재취업 의사가 없다는 사람은 5.6%(18명)에 불과했다.

이들 대부분은 '엄마 또는 주부로서 어쩔 수 없이 직장을 떠났다'고 응답했다.

전체 응답자 중 이 같은 답을 내놓은 사람이 136명(42.5%), '육아 및 집안일로 인한 어려움 때문'이라고 답한 사람은 98명(30.6%)이었다.

주부들은 자신 또는 가족의 미래를 위해 일자리가 꼭 필요하다고 답했다.

재취업 의사가 있다고 답한 302명 중 절반이 넘는 171명(56.6%)은 '경제적인 이유 때문에 재취업을 원한다'고 답했다.

'노후 등 미래에 대비하기 위해서'라고 답한 사람 78명(25.8%)이 다음으로 많았다.

'예전 경력을 살리고 싶어서' 41명(13.6%)나 '자아실현을 위해' 12명(4.0%)라고 응답한 사람은 상대적으로 적었다.

주부들의 성공적인 재취업을 돕기 위해서는 주변 여건의 개선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즉 주부를 채용하는 기업이 너무 적다거나, 아이를 맡길 만한 곳이 없어 재취업이 어렵다는 답변도 많았다.(주)잡코리아 본부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