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2-15 19:11 (일)
가상 화폐 비트코인 가치, 어디까지 뛸까
가상 화폐 비트코인 가치, 어디까지 뛸까
  • 연합
  • 승인 2013.11.19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단위당 675弗까지 상승…마켓워치 "1천弗도 시간문제" / 버냉키 "악용 소지 있지만, 장기적 이점 많다"

가상 화폐인 비트코인 가치가 천정부지로 치솟고있다.

 파이낸셜타임스(FT)는 19일 비트코인의 단위당 가격이 전날 세계 최대 거래소인도쿄의 마운트콕스에서 기록적인 675달러(71만 2천800원)까지 치솟았다고 전했다.

 이로써 올 들어서만 4천700% 이상 상승했다고 분석했다.

 마켓워치는 18일 비트코인이 600달러를 뛰어넘어 고공행진을 이어가고 있다면서미국과 중국에서 잇단 호재가 나오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마켓워치는 비트코인 전문가를 인용해 "이 추세로 가면 1천 달러 돌파도 시간문제"라고 덧붙였다.

 벤 버냉키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 의장의 비트코인 평가가 가격 상승을 부추긴 주요 원인으로 지적됐다.

 버냉키는 미 상원 국토안보위원회의 비트코인 청문회를 하루 앞두고 지난 17일 위원회에 보낸 서한에서 비트코인이 범죄와 자금 세탁에 악용될 위험은 있으나 한편으로는 "장기적인 이점도 많다"고 밝혔다.

 버냉키는 "연준이 비트코인을 규제하거나감독할 계획이 없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지난 1995년 당시의 앨런 블라인더 연준 부의장이 가상화폐가 "빠르게개선되고 취약점을 보강하면 더 효과적인 (대체) 지급 수단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내다본 점을 상기시켰다고 FT는 전했다.

 미 법무부와 증권거래위원회(SEC)도 지난 17일 상원 국토안보위에 보낸 견해서에서 "비트코인이 다른 가상화폐와 마찬가지로 이점과 위험성을 동시에 갖고 있다"면서 따라서 이것을 지급 수단으로 인정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피터 캐드직 미 법무차관보는 "다른 금융 서비스처럼 비트코인도 악용 소지가 있다"면서 미 연방수사국(FBI)은 온라인 통화가 중앙은행의 통제를 받든 아니든 간에 정당한 금융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관점에서 접근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비트코인 재단 관계자도 청문회에 앞서 상원에 보낸 서한에서 "비트코인이 가진사회·경제적 잠재력을 억누르지 말고 균형 있는 규제 방안을 마련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그는 "비트코인의 익명성에 대한 우려를 익히 알고 있다"면서 그러나 "이 때문에 비트코인 사용으로 법망을 피해갈 수 있다는 쪽으로만 몰지는 마라"고 덧붙였다.

 CNN 머니는 18일 중국이 비트코인의 '선두 주자'라고 지적했다.

 중국 당국이 비트코인을 규제하지 않는 상황에서 수요가 급증하면서 지난주 중국 비트코인 주요 거래소인 BTC 차이나의 거래가 마운트콕스를 앞질렀음을 CNN 머니는 상기시켰다.

 미국, 캐나다, 독일 및 영국은 규제를 추진 중인데 반해 중국은 규제 움직임이 없다고 CNN 머니는 덧붙였다.

 또 중국 최대 검색 포털인 바이두가 보안 서비스인 자이슬 결제에 비트코인을 쓸 수 있도록 한 것도 중국 내 비트코인 확산을 부추기는 주요 요소로 지적됐다.

 CNBC는 18일 BTC 차이나의 봅 리 최고경영자(CEO)를 인용해 아시아 금융가의 비트코인 투자도 늘어난다면서 "아시아의 비트코인 붐이 본격화되면 세계시장 판도에도 큰 변화가 올 것"이라고 강조했다.

 반면, 비트코인을 `10대 투자 거품'에 포함한 경고도 있음을 마켓워치는 상기시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