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7 13:41 (토)
"女 절반이상, 부부는 서로 휴대전화 볼 수 있어야"
"女 절반이상, 부부는 서로 휴대전화 볼 수 있어야"
  • 연합
  • 승인 2013.12.05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결혼정보회사 노블레스 수현 미혼남녀 951명 조사

여자 2명 중 1명은 남편의 휴대전화 속 내용을 보길 원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결혼정보회사 노블레스 수현은 최근 미혼남녀 951명(남 470·여 481)을 대상으로 '결혼 후 공유해야 하는 사생활 범위'를 조사한 결과 여성은 휴대전화(54.0%)를 1위로 꼽았다고 5일 밝혔다.

 개인 시간(19.7%), 각종 사이트 비밀번호(17.8%), 모든 것(8.5%) 등이 뒤를 이었다.

 남성은 이성과의 약속(39.4%), 휴대전화(30.5%), 모든 것(19.4%), 개인 시간(10.7%) 등을 공유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