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2-12 10:26 (수)
일 잘하는 신입사원 공통점은 성실성
일 잘하는 신입사원 공통점은 성실성
  • 기고
  • 승인 2013.12.10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채용한 신입사원의 업무능력이나 조직적응력 등에 대한 인사담당자의 만족도가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인사담당자들은 통상 일 잘하는 신입사원은 ‘성실하고’, ‘눈치가 빠른’ 공통된 특징이 있다고 답했다.

자사에서 기업 인사담당자 317명을 대상으로 ‘올해 채용한 신입사원의 업무능력과 직장 적응력 등에 만족하는가?’를 조사한 결과 ‘만족한다’는 답변이 62.1%로 과반수이상에 달했다. 매우 만족한다는 답변은 5.7%에 그쳤고, 불만족(29.1%)하거나 매우 불만족(3.1%)한다는 답변은 32.2%로 조사됐다. 올해 채용한 신입사원들의 만족하는 부분(복수선택)으로는 ‘근무 태도가 성실하다’는 답변이 응답률 45.6%로 가장 높았다. 이외에 ‘매사에 밝고 긍정적’(37.5%)이고, ‘인사를 잘하고 매너를 잘 갖추고 있다’(30.7%)는 답변이 많았다. 반면 불만족하는 부분으로는, ‘업무의 전문지식이 부족하다’는 답변이 33.3%로 가장 높았다. 이어 ‘책임감이 부족’(24.9%)하고, ‘업무를 적극적으로 배우려 하지 않는다. (소극적이다)’(23%)라는 답변이 상대적으로 많았다.

한편 ‘일 잘하는 신입사원들의 공통된 특징이 있는가?’를 물어본 결과, 10명중 9명(98.1%)이 ‘있다’고 답했다. 일 잘하는 신입사원의 특징 중에는‘부지런하고 성실하며’(54.3%) ‘눈치가 빠르다’(48.2%)는 공통점이 있다는 답변이 각각 전체 응답자의 2명중 1명 정도로 높았다. 이외에 △사람들과 빨리 친해진다(35.4%), △업무 중 이해가 안 되는 부분은 꼭 물어보고 확인한다(26.4%) △매사에 적극적이다(16.1%) △책임감이 강하다(12.9%) 순으로 공통된 특징이 있다는 답변이 많았다. (주)잡코리아 본부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