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5 21:13 (목)
"中日 '위안부 문제 삼지 말자' 1992년 비밀합의"
"中日 '위안부 문제 삼지 말자' 1992년 비밀합의"
  • 연합
  • 승인 2013.12.10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 정부, 위안부 문제 확산 차단 시도 입증 자료

중국과 일본 정부가 옛 일본군의 위안부 문제를 거론하지 않기로 1992년 비공개 합의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아사히(朝日)신문이 10일 보도했다. 
 
 일본 외무성의 중국담당 과장과 주일 중국대사관 측의 대화를 기록한 1992년 2월 19일 자 비밀문서에 따르면 당시 일본은 "위안부 문제가 한국에서 중국으로 번져골머리를 앓고 있다. 
 
 중요 인사의 왕래를 앞두고 이런 이야기가 중일 관계의 대세에영향을 미치지 않도록 하고 싶다"는 입장을 중국 측에 전달했다. 
 
 일본과 중국의 외교 당국자 간의 대화 내용을 기록한 이 문서는 양국의 국교 정상화 20주년을 맞은 1992년 10월 아키히토(明仁) 일왕의 중국 방문을 앞두고 작성된것이다. 
 
 일본 측의 제안에 대해 중국 측은 "사안이 커지는 것을 원하지 않는 것은 중국도 마찬가지다. 
 
 중국민의 감정에 직접 영향을 미치는 문제이므로 신중히 다룰 필요가 있다"고 답했다고 아사히 신문은 보도했다. 
 
 이와 관련, 양국의 외교 당국자가 만나기 10여 일 전 중국인 위안부의 존재를 보여주는 자료가 옛 방위청에서 발견됐다는 보도가 나온 바 있다. 
 
 이어 같은 해 9월 25일 기록에는 '일왕의 방중 기간에 본건(위안부 문제)이 거론되느냐'는 주일 캐나다 공사의 물음에 일본 외무성 아시아국심의관이 '우리가 거론할 의향은 없다. 
 
 상대(중국)도 거론하지 않을 것'이라고 답했다는 내용이 나온다고 신문은 전했다. 
 
 이에 관해 당시 미야자와 기이치(宮澤喜一) 내각에서 관방부 부(副)장관이던 이시하라 노부오(石原信雄·87) 씨는 "부정적인 이야기가 나오면 내각이 설 자리가 없어지므로 외무성을 통해 몇 번이나 당부했다"고 말했다. 
 
 이들 문서는 일왕의 방문에 위안부 문제가 악영향을 끼칠 가능성을 차단하기 위해 일본 정부가 적극적으로 나섰음을 보여주는 사례라고 신문은 지적했다. 
 
 앞서 공개된 외교문서를 통해 위안부 문제를 사과한 '고노(河野) 담화' 발표 직전인 1993년 7월 30일 무토 가분(武藤嘉文) 당시 외무상이 한국인 위안부 피해자 증언 청취에 관해 필리핀,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의 일본 대사관에 "(위안부 문제에 관한) 관심을 괜히 부추기는 결과가 되는 것을 피할 필요가 있다"고 발언한 사실이 드러난 바 있다. 
 
 또 같은 해의 다른 문서에서는 인도네시아 작가 프라무댜 아난타 투르(1925∼2006) 씨가 위안부 관련 서적을 발간하는 것을 막고자 일본이 인도네시아 외교 당국자를 만나 우려를 표명하고 협조를 요청한 사실도 파악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