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20 20:05 (화)
중국서 '살인 백신' 논란…두달 새 영아 8명 사망
중국서 '살인 백신' 논란…두달 새 영아 8명 사망
  • 연합
  • 승인 2013.12.25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에서 B형 간염 백신을 맞은 영아가 사망하는 사례가 잇따르면서 이른바 '살인 백신' 논란이 커지고 있다.

 25일 홍콩 언론과 신화통신 등에 따르면 중국 쓰촨(四川)성 메이산(眉山)시에서 B형 간염 백신을 맞은 신생아가 지난 23일 숨지면서 중국 전역에서 B형 간염 백신 접종 후 사망한 영아가 2개월 사이 8명으로 늘어났다.

 현지 보건 당국은 이 영아가 지난 22일 오후 B형 간염 백신을 맞은 뒤 23일 오전 사망했다고 밝혔다.

 이 백신은 베이징톈탄성우즈핀(北京天壇生物制品)이란 회사에서 제조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중국 광둥(廣東)성에서는 지난 17일 선전(深천<土+川>)시에서 B형 간염 백신을 맞은 신생아가 접종 뒤 1시간여 만에 사망하는 등 11월 이후 지금까지 중산(中山)과 장먼(江門), 메이저우(梅州)에서 영아 4명이 B형 간염 백신을 맞은 뒤 사망했다.

 이들 4명이 접종한 백신은 모두 중국 최대 B형 간염 백신 회사인 선전캉타이성우즈핀(深<土+川>康泰生物制品)에서 제조한 것으로 후난(湖南)성과 쓰촨성에서도 이 회사의 백신을 맞은 신생아 2명이 숨졌다.

 영아 사망과 백신과의 연관 관계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지만 중국 언론은 백신 부작용 가능성을 제기하고 있다.

 중국 보건당국은 전국적으로 선전캉타이성우즈핀사의 B형 간염 백신 사용을 중단시키는 한편 영아들의 사망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중국에서는 지난 2010년에도 산시(山西)성에서 B형 간염 백신 등을 접종받고 숨지거나 장애인이 된 어린이가 2006년부터 4년간 70여 명에 이른다는 보도가 나오면 서 백신 부작용 문제가 논란이 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