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19 13:46 (수)
민주노총 "정권 퇴진 위한 범국민 투쟁할 것"
민주노총 "정권 퇴진 위한 범국민 투쟁할 것"
  • 연합
  • 승인 2014.01.03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노총은 3일 오후 2시 서울역 광장에서 단위노조대표자·대의원 대회를 개최하고 정권 퇴진을 위한 총파업 투쟁을 재차 결의했다.

 이들은 결의문에서 "민주노총의 불법 난입은 박근혜 정권 내내 지속한 민주노조말살 정책을 적나라하게 보여줬다"며 "민주노총은 철도노조의 투쟁을 이어받아 정권퇴진, 민영화 저지를 위한 9일 2차 총파업을 힘차게 조직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집회에 참여한 700여명의 조합원들은 '총파업'이라고 적힌 머리띠를 묶으며 총파업 의지를 다졌다.

 어버이연합 회원 150명은 같은 시각 민주노총 앞에서 집회를 열고 "민주노총 건물 안에 숨어 있는 김명환 철도노조 위원장을 즉각 경찰에 인계하라"고 요구했다.

 이들은 "민주노총은 총파업으로 대한민국을 망국의 길로 몰아가고 있다"며 "민주에 역행하는 민주노총에 정부는 단호하게 법대로 대응하라"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