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3 11:48 (화)
日 '야스쿠니사관'에 매달리는 이유…中전문가 분석
日 '야스쿠니사관'에 매달리는 이유…中전문가 분석
  • 연합
  • 승인 2014.01.03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차대전 역사교육 부실·전몰 유족중심 보수화 지목

본이 '야스쿠니(靖國)사관'에 매달리는 이유를 중국에서는 어떻게 보고 있을까. 중국 전문가들이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의 야스쿠니신사 참배로 노골화된 일본 우경화의 주요 원인으로 역사 교육 부실과 전몰 유족들의 보수화를 꼽았다고 중국 경화시보(京華時報)가 3일 전했다.

 중국 외교학원 국제관계연구소 저우융셩(周永生) 교수는 "일본의 중학교 교육과 정에는 제2차 세계대전의 역사가 매우 간단하게만 소개돼 있다"며 "학생들에 대한 학습지도안에도 이 부분의 내용이 생략돼 있다"고 말했다.

 저우 교수는 이어 "수업에서 2차대전에 대한 내용을 가르쳐주지 않을 뿐만 아니라 시험에도 나오지 않는다"며 일본의 대외 침략이 패망으로 귀결된 역사적 사실에 대한 부실한 교육을 빗나간 역사관이 지속되는 원인 중 하나로 지목했다.

 그는 일본 정부가 이처럼 역사적 과오를 적극 감추려는 것은 침략전쟁에 대해 반성할 마음을 갖지 않고 있기 때문이며 우익세력은 아직도 침략전쟁을 '아시아 인민의 해방'을 위한 것으로 인식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나아가 우익세력의 선전으로 일부는 야스쿠니신사를 단순히 '순국 영령을 추모하는 곳'으로 알고 있는데다 역사책에서 언급을 회피하거나 왜곡하면서 갈수록 참회의 필요성을 느끼는 일본인이 줄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한, 300만 명으로 처음 결성된 일본 전몰자 유족들의 모임인 일본 유족회의 보수세력화도 일본에서 비뚤어진 역사관이 유지되는 원인으로 꼽혔다.

 중국현대국제관계연구원 일본연구소의 류쥔훙(劉軍紅) 연구원은 "일본 유족회는 강대한 보수세력을 이루고 있다"면서 "아베 총리 등 보수세력의 지지를 받는 정치인들은 그들의 의견을 중시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일본 정부는 2차대전 전몰 직계가족에게 매월 보조금을 지급하고 있기 때문에 이들은 야스쿠니신사를 부인할 수 없는 구조가 형성돼 있다.

 규모도 방계가족까지 합칠 경우 1천만 명가량에 달하며 전국적으로 퍼져 있다는 설명이다.

 칭화(淸華)대학 당대국제관계연구원의 류장융(劉江永) 부원장은 "현재 일본 국민의 절반 이상은 아시아 주변국과의 관계를 고려해 지도자들의 야스쿠니신사 참배에 반대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하지만 참배문제는 일본 내부 문제로 외국의 비판을 고려할 필요가 없다는 시각도 젊은층을 중심으로 확산하고 있다"고 말했다.

 류 부원장은 "해외 전몰자 유족과 관계자들을 중심으로 조상들에 대한 애도를 표하는 참배는 가능하지만 A급 전범과는 분리해야 한다는 견해도 있다"고 전했다.

 아울러 이들 전문가는 올해가 청일전쟁 발발 120주년이 되는 해인 점을 상기하면서 일본의 아베 정권이 사과와 반성을 할 경우는 중일관계의 긴장이 풀릴 수 있지만, 강경입장을 고수하면 중국과의 대화는 단절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