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21 16:17 (수)
"알렉산더 대왕, 독초 와인 마시고 사망"
"알렉산더 대왕, 독초 와인 마시고 사망"
  • 연합
  • 승인 2014.01.13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원전 323년 그리스, 페르시아, 인도를 아우르는 대제국을 건설한 뒤 32세의 젊은 나이로 숨진 알렉산더 대왕의 사인은 독초로 만들어진 와인을 마셨기 때문이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12일 영국 일간지 인디펜던트 보도에 의하면 뉴질랜드 오타고대학 국립유독물센터의 독물학자 레오 쉐프 박사는 알렉산더 대왕이 말을 못하고 걷지 못하게 된 상태에서 12일간 고통받다가 숨진 사실을 지적하면서 일부에서 제기하는 것 처럼 비소와 같은 독이 사인이라면 대왕은 훨씬 빨리 사망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알렉산더 대왕의 사인은 백합과의 일종인 '베라트룸 알붐'(Veratrum album) 독초로 숨졌을 가능성이 크다고 밝혔다.

 베라트룸 알붐은 독성이 있는 와인으로 발효시킬수 있으며 그리스인들에게 치료용으로 쓰였다고 쉐프 박사는 설명했다.

 고대 그리스 역사학자 디오도로스는 알렉산더 대왕의 죽음에 관해 헤라클레스에 게 경의를 표하기 위해 큰 그릇에 담긴 와인을 마신 뒤 고통스러워했다고 기록해 쉐프 박사의 주장에 부합된다.

 쉐프 박사는 베라트룸 알붐 독이 체내에 유입되면 상복부의 통증과 함께 메스꺼움과 구토가 동반되며 이어 심장박동이 느려지고 근력이 약화된다면서 알렉산더 대왕이 이와 유사한 증세를 보였다고 밝혔다.

 그는 2003년 영국 BBC방송 다큐팀의 요청으로 10년간 알렉산더 대왕의 사인을 둘러싼 미스터리를 풀기 위한 작업을 진행했다면서 "처음에는 아무것도 찾아내지 못할 것으로 생각했는게 놀랍게도 실마리를 찾아냈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나 이번 새로운 논거에도 불구, 알렉산더 대왕의 정확한 사인은 입증될 수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알렉산더 대왕의 사인은 2천여년이 넘도록 역사학자와 과학자들이 규명하지 못한 가운데 자연사했을 것이라는 주장, 축하연에서 독살당했다는 주장 등 여러 추측들이 제기됐다. 알렉산더 대왕은 바빌론의 네부카드네자르 2세 왕궁에서 숨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