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3 21:41 (일)
김정은 작년 공개활동, 경제→軍→사회문화 순
김정은 작년 공개활동, 경제→軍→사회문화 순
  • 연합
  • 승인 2014.01.14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지난해 공개 활동을 크게 늘렸고, 이 가운데 경제 분야 활동이 가장 많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통일부가 배포한 14일 분석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김정은은 2012년의 151회보다 38.4% 증가한 209회의 공개 활동에 나섰다.

 분야별로는 경제 관련 활동이 71회(34%)로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는 군(62회, 29.7%), 사회·문화(48회, 23%), 정치(24회, 11.5%), 대외(3회, 1.4%), 기타(1회, 0.4%)의 순이었다.

 2012년에는 군 관련 활동이 32.5%(49회)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고 경제 관련 활동 비중은 다음으로 큰 24.5%(37회)였다.

 수행 인원의 세대 교체 현상도 두드러졌다.

 2012년 수행 빈도가 높았던 10명 가운데 최룡해 군 총정치국장(1위, 153회), 장성택 전 국방위원회 부위원장(3위, 52회), 김기남 당 비서(10위, 37회) 등 3명만 지난해 수행 빈도 10위 안에 이름을 올렸다.

 황병서 당 조직지도부 부부장(2위, 59회), 박태성 당 부부장(3위, 52회), 마원춘 당 부부장(5위, 47회), 장정남 인민무력부장(5위 47회), 리영길 총참모장(7위, 43회), 김격식 전 인민무력부장(8위, 41회), 박정천 포병사령관(9위, 37회) 7명은 새로 수행 빈도 10위권 안에 들었다.

 통일부는 "이는 작년에 군 쪽에 인사가 있었고 경제 분야 활동이 늘어나면서 당쪽 인사들의 수행이 늘었기 때문으로 보인다"며 "이 밖에도 아동병원, 교육자 살림집, 문수 물놀이장, 마식령 스키장 건설 등 활동을 통해 애민 지도자 이미지를 지속적으로 부각시켰다"고 분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