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6 09:28 (금)
日, 교과서에 '독도는 고유영토' 명기방침 공식확인
日, 교과서에 '독도는 고유영토' 명기방침 공식확인
  • 연합
  • 승인 2014.01.14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부과학상 "국가로서 당연한 일…韓中의 비판은 옳지 않아"

일본 정부는 14일 독도가 자국 고유 영토라는 주장을 중고등학교 교과서 제작 지침에 반영하겠다는 방침을 공식 확인했다.

 시모무라 하쿠분(下村博文) 문부과학상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중학교와 고등학교교과서편집 지침인 '학습지도요령 해설서(이하 해설서)'에 독도, 센카쿠(중국명 댜오위다오)열도가 일본의 "고유 영토"라고 명기하는 방안에 대해 "아이들이 일본의 영토를 올바르게 이해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국가로서 당연한 것"이라고 말했다.

 시모무라 문부과학상은 한국과 중국의 항의에 대해 "전혀 맞지 않는 것"이라면 서 "개정시에 외교경로로 주변국들에 제대로 설명할 것"이라고 부연했다.

 그는 해설서에 독도 등과 관련한 내용을 언제 넣을지, 구체적으로 어떤 내용을 담을지는 거론하지 않았다.

 일본 정부는 독도와 센카쿠가 자국 고유 영토라는 주장을 중학교 역사와 공민(사회) 해설서, 고등학교 지리A·B와 일본사A·B 해설서에 각각 명기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일본 언론이 지난 11일 보도했다.

 특히 독도에 대해서는 "한국에 불법으로 점거됐다"는 주장을, 센카쿠 열도에 관해서는 "해결해야 할 영유권 문제는 존재하지 않는다는 것을 이해시킬 필요가 있다"는 지침을 명시할 것으로 보도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