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3 21:41 (일)
32개월 만에 또 AI 발생…오리 2만 마리 살처분
32개월 만에 또 AI 발생…오리 2만 마리 살처분
  • 은수정
  • 승인 2014.01.19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앵커멘트]

불청책이 또 있습니다.

사라진줄 알았던 조류 인플루엔자가
32개월만에 재발했는데요.

전북 고창에서
조류 인플루엔자에 걸린 오리 2만 마리가
살처분됐습니다.

먼저 전북일보 은수정 기자입니다.

[리포트]

조류 인플루엔자, AI가 발생한
전북 고창군의 한 오리농장입니다.

방역복을 입은 사람들이
포크레인까지 동원해
오리를 땅에 묻고 있습니다.

AI 의심신고가 들어온 것은
어제 오전 8시쯤.

[스탠드업 : 은수정 전북일보 기자]
“농장 출입은 어제부터 전면 통제됐습니다.
반경 3km이내 위험지역 가금류 이동도 제한됐습니다.”

농장 직원과 공무원 등 100여 명이 동원돼
농장에서 키우던 씨오리
2만여 마리를 모두 살처분했고,
오리알 30여만 개도 폐기했습니다.

이 농가 반경 500m 안에는
가금류 농장이 전혀 없어
추가 살처분 계획은 없습니다.

하지만
이 농장에서 출하된 오리 병아리가 최근까지
다른 농장들에 납품됐다는 것이 문제입니다.

[정운경/고창군 축산관리담당]
"부화장에서 육용 병아리를 생산하고 있어요.
그 병아리를 충북 진천으로 납품하고 있습니다."

인근의 축산 농가들은
AI가 확산되지 않을까
바짝 긴장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 오리사육 농민]
"얼마나 걱정되면, 여기서 한 18km나 떨어져 있어요. 오리농장하고.
그런데도 왔어요. 병에 걸리면 모두 살처분이죠.”

방역당국은 고창 지역
주요도로에 방역초소를 설치하고,
인근 저수지 철새 배설물을 채취해 조사하는 등
역학조사에 나섰습니다.

전북일보 은수정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