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1 17:21 (금)
AI 발생한 호남지역 농가, 외부 접촉 차단…설 어쩌나
AI 발생한 호남지역 농가, 외부 접촉 차단…설 어쩌나
  • 은수정
  • 승인 2014.01.20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앵커멘트]

오리농장 두 곳에서 AI가 발생한
전북 부안에서는
하루 종일 살처분 작업이 이뤄졌습니다.

인적이 끊긴 농가에는 불안과 허탈감이
교차했습니다.

채널에이 제휴사인
전북일보 은수정기자입니다.

[리포트]

AI가 발생한 것으로 확인된
전북 부안의 오리농장에서
매몰 작업이 한창입니다.

농장 주변은 방역원들이
접근을 차단하고 있습니다.

AI가 발생한 부안의 두 농장은
불과 1.3km 떨어져 있고,
철새가 떼죽음한 저수지와는
5km 거리에 있습니다.

방역당국은 두 농장의 오리 만 5천 마리와
인근 농가 3곳의 닭과 오리 23만 마리를
모두 살처분하기로 했습니다.

[AI발생농가 주변 오리사육농민]
“어젯밤에 열두시쯤 나와가지고 조사해갔어요.
어제 살처분 한데 거기하고 600미터 떨어져있어요. 여기가.”

방역당국은 부안과 고창의 AI 발생 농가
주변 도로에 방역초소를 설치하는 등
외부인의 접근을 통제하고 있습니다.

일시 이동중지 명령이 발령되면서
전라도와 광주광역시의 가금류 농가들은
출입이 전면 통제된 상태.

농가들은 불편과 불안을 호소합니다.

[인터뷰 : 이수영 / 전남 장성군 상도리]
"진짜 말씀드려서 정말 불안해하고 있습니다. 잠도 오지 않고. 이틀에 한 번씩 소독을 한다고 해도 어느 때 병이 걸릴지 알 수가 없기 때문에..."

인적이 끊겨 고립무원의 상황에 놓인
가금류 농가들은
하루 빨리 AI가 진정돼
농장 운영이 정상화되기만을
바라고 있습니다.

전북일보 은수정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