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9 20:56 (월)
고병원성 AI 차단 부심…철새에 GPS 부착
고병원성 AI 차단 부심…철새에 GPS 부착
  • 은수정
  • 승인 2014.01.21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앵커멘트]

(남) 정부가 AI 확산방지를 위해 발동했던
축산업계 종사자들의 일시 이동중지 조치를
어젯밤 해제했습니다.

(여) 하지만 감염 가능성이 높은
철새의 이동 경로에 대한
예방 방역 필요성은 제기되고 있습니다.

전북일보 은수정 기자입니다.

[리포트]

가창오리가 AI에 감염돼 집단폐사 한
전북 고창의 동림 저수지.

저수지로 가는 길은 1킬로미터 전부터
출입이 전면 통제됐습니다.

[성신상 / 전북도청 농수산국장]
"분변(배설물)이랄지 이런 것이 주위에 얼마만큼 깔려있을지 모르니까.
그리고 들어가는 사람들에 대해서는 철저하게 방역복을 입고”

농민들은 불안감을 감추지 못합니다.

[저수지 인근 축산농민]
"어떻게 해야 할 지 막막하고, 입식(외부에서 들여와 기름)을
안 할 수도 없는거고… . 오리를 키워서 먹고 사는 사람들이 어떻게
될는지 모르겠어요."

철새가 많은 만경강과 금강호에 대한
방역도 강화됐습니다.

[은수정 기자 / 전북일보]
“대표적인 철새도래지인 금강호 주변은
AI 발생 후 매일 한차례씩 방역이 이뤄지고 있습니다.”

이번에 AI에 감염된
가창오리는 매년 11월쯤
러시아에서 우리나라로 오는데,

금강 하구에서 남쪽으로 내려와
겨울을 나고 봄에 다시 북상합니다.

철새 이동 경로에 대한 추적, 관리가 필요한 상황.

[전화 INT : 조삼래 / 공주대 생물학과 교수]
"철새들 이동루트를 사전에 알아서
우리가 예방 차원에서 철새 방역 대책을 하면 효율성이 있다고 봅니다.

환경부는 철새들의 정확한
이동 경로를 파악하기 위해 GPS 장치를
철새에 부착할 계획입니다.

전북일보 은수정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