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22 19:15 (목)
AI 확산 우려…제주도에서도 청둥오리 사체
AI 확산 우려…제주도에서도 청둥오리 사체
  • 은수정
  • 승인 2014.01.23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앵커멘트]

(남) 조류 인플루엔자 피해가
갈수록 커지고 있습니다.

(여) 감염 경로로 추정되고 있는
철새 도래지에서
20 킬로미터 떨어진 농가에서도
의심 신고가 들어왔습니다.

(남) 제주도에서도 의심스런
청둥 오리 사체가 발견됐습니다.

전북일보 은수정기자입니다.

[리포트]
방역원들이 농장 접근을 차단하기 위해
방역라인을 설치하고 있습니다.

오늘 오전 AI 의심신고가 들어온 이 오리농장은
철새들이 폐사한 동림저수지와
20여 킬로미터 떨어져 있습니다.

이 농장 주인은
AI 발생이 확인된 전북 부안 농가에서
3km 안 위험지역에 있는 농장도 운영하고 있습니다.

[녹취/농장 주인]
“오늘 저녁, 내일 저녁에 (오리가) 나가야 됩니다. 파란 똥이 있으니까 봐주라고 한 것입니다”

AI가 발생한 농장으로부터 반경 3킬로미터 이내의
위험지역 내 오리 농장에서도
감염 의심 증상을 보이는 오리들이 늘어나고 있습니다.

[은수정기자/전북일보]
"정읍의 이 농장은 동림저수지에서
불과 3킬로미터 떨어져 있습니다."

의심 증상이 나타난 농가 중 1곳은 AI로 확진돼,
고병원성 AI가 발생한 농가는
모두 4곳으로 늘어났습니다.

가금류 농가들은 불안에 떨고 있습니다.

[녹취/ 위험지역 내 오리 사육 농민]
“살처분 확정이 났다고 하더라고요. 그러면 우리도 무조건 (살처분)이거든요. 사료 받으나마나니까. 사료 받지 말라고 하더라고요.”

AI가 확산조짐을 보이자 정부는 살처분 범위를 500미터에서
3킬로미터로 확대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제주시 구좌읍의 철새 도래지에서도
청둥오리 10여 마리가 죽은 채 발견돼
당국이 현장 조사에 나섰습니다.

[인터뷰 : 조덕준 / 제주도 축산정책과장]
"(철새들이)죽은 원인이 AI로 인한 것인지
독극물에 의해 죽은 것인지는 검사를 해 봐야
알겠습니다."

제주도는 철새 사체가 발견된 곳을
중심으로 소독 작업을 벌이고,

철새 도래지를 지나는 올레길
4곳을 전면 통제하기로 했습니다.

전북일보 은수정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