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6 18:28 (금)
'생산량 감소' 한국GM 군산공장 노사, 근무제 논의
'생산량 감소' 한국GM 군산공장 노사, 근무제 논의
  • 연합
  • 승인 2014.01.24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럽경기 침체로 차량 생산량이 감소한 한국GM 군산공장 노사가 향후 근무제를 놓고 논의 중이다.

 협의 내용에 따라서 사측이 감원 등 구조조정에 나설 가능성이 커 그 결과에 관심으로 쏠린다.

 25일 한국GM 군산공장에 따르면 노사는 최근 두 차례 만나 근무제 등에 대해 의 견을 교환했다.

 사측은 노조에 현행 주간 연속 2교대를 주간제로 바꾸자고 제안했다.

 반면 노조는 현 근무제를 유지하되 시간당 생산량을 줄여 위기를 극복하자고 답변했다.

 공장 고위 관계자는 "지속적인 물량 감소를 극복하려면 공장 운영체제 변경과 새 시장 개척, 모델 증가가 필요하다"면서 노사의 상생을 주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유럽수출 물량의 비중이 높은 군산공장은 GM 본사의 주문 감소로 생산량이 줄어들면서 가동률이 60% 수준으로 떨어져 있다.

 일부 외신은 이번 노사 협상이 1천100여 명 규모의 감원을 염두에 둔 것이라고 보도하기도 했다.

 군산공장은 아무것도 정해진 게 없다는 입장이다.

 공장 관계자는 "구조조정에 대해선 전혀 논의된 바 없고 아직 협상 초기 단계"라며 "앞으로 노사가 꾸준히 만나 군산공장의 장기 운영계획 등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국GM 군산공장에서 생산되는 쉐보레 크루즈와 말리부 차량 가운데 유럽 수출물량은 전체 생산량의 35∼40%를 차지한다.

 군산공장은 2011년 차량 27만대를 생산해 5조6천억원의 매출을 올렸으나 유럽경기 침체로 수출량이 감소하고 있다.

 올해 수출 목표치는 10만대까지 떨어졌다.

 이런 상황에서 인력감축설까지 돌자 군산시도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