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1 17:21 (금)
일본 유력지 "軍위안부 강제동원 근거없다" 주장
일본 유력지 "軍위안부 강제동원 근거없다" 주장
  • 연합
  • 승인 2014.01.28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안부는 공창제가 전쟁터로 이동한 것" 역사학자 발언 소개

일본 일간지 발행 부수 1위인 요미우리(讀賣)신문이 일본군 위안부가 강제로 동원됐다는 사실을 명시적으로 부정했다.

 요미우리는 28일 모미이 가쓰토(인<米+刃>井勝人·70) NHK 회장의 일본군 위안부 관련 발언 파문에 관한 질의응답(Q&A) 형식의 기사에서 "군이나 관헌이 강제연행한 사실을 보여주는 문서는 아직 발견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이 신문은 작년에도 위안부 동원의 강제성을 부인하는 듯한 태도를 내비치기는 했지만, 이번에는 제삼자의 의견을 전하는 방식 등이 아니라 자문자답(自問自答) 형식으로 상황을 단언했다는 점에서 차원이 다른 것으로 평가된다.

 요미우리는 또 위안부가 전쟁 지역에는 어디에든지 있었다는 모미이 회장의 발언에 관해 '실태는 어떠냐'는 물음을 던지고서 '위안부와 전장의 성'이라는 책을 쓴하타 이쿠히코(秦郁彦) 씨의 발언을 소개해 모미이 회장을 사실상 옹호했다.

 이에 관해 "(전쟁 전에는) 국내(일본)에도 성매매를 직업으로 공인하고 감독하는 공창제가 있었다.

 공창제를 취하는 국가는 지금도 유럽 등 여기저기에 있다.

 위안부도 공창제가 전쟁터로 이동한 것뿐"이라는 하타씨의 작년 6월 발언을 전했다.

 강제 연행을 보여주는 문서가 없다는 요미우리의 언급은 "정부가 발견한 자료들가운데서는 군이나 관헌(官憲·관청)에 따른 이른바 강제연행을 직접 나타내는 기술은 발견할 수 없었다"는 2007년 3월 제1차 아베 내각 당시의 내각회의 결정과 사실상 같다.

 그러나 일본군이 1944년 인도네시아 자바섬에서 네덜란드 여성들을 위안부로 삼은 사건을 단죄하기 위해 열린 전범 군사재판 기록에서 '일본군이 협박을 동원해 피해 여성에게 매춘을 강요했다'는 내용이 확인된 바 있다.

 그럼에도, 아베 내각은 작년 10월25일 위안부 동원의 강제성에 관해 기존과 같은 취지의 답변을 내놓았다.

 요미우리는 작년 8월 1일 사설에서 "'성 노예'라는 왜곡을 시정하기 위해서라도고노담화의 재검토가 불가결하다"고 주장해 일본군 위안부 동원의 강제성을 간접적으로 부인했다.

 일본의 주요 일간지 가운데는 보수성향의 산케이(産經)신문이 위안부 동원의 강제성을 인정하고 사죄한 고노(河野)담화를 공격하는 방식으로 비슷한 입장을 취하고있다.

 산케이는 고노담화의 토대를 제공한 일본 정부의 위안부 피해자 조사에서 성명과 생년월일 등이 부정확하고 증언 내용이 모호한 점을 지적하며 역사적 자료로 통용하기 어렵다고 주장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