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5 21:13 (목)
한노총 위원장 "정부 진정성 보여야 노사정위 복귀"
한노총 위원장 "정부 진정성 보여야 노사정위 복귀"
  • 연합
  • 승인 2014.02.04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노총과 협력 유지…25일 총파업은 불참키로

김동만 한국노총 위원장은 4일 "정부가 일방통행을 중단하고 노동계와 노동현안에 대해 진정으로 대화하겠다는 태도를 보여야 대화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취임 후 첫 기자간담회에서 "정부가 민주노총 침탈 사건을 진심으로 사과하고 신뢰를 회복할 때까지 노사정위원회에 불참하고 대화 중단 기조를 유지할 계획"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김 위원장은 앞으로 주요 노동현안에 대해 양대 노총이 긴밀한 협력관계를 유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다만 "오는 26일 정기대의원대회를 앞두고 있기 때문에 25일 민주노총 총파업에는 참여하기가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고 말했다.

 6.4 지방선거 등 정치 방침과 관련, 김 위원장은 "원칙적으로 노조의 정치활동이 필요하지만 이 때문에 노조의 정체성이 훼손되고 조직이 분열돼서는 안 된다"며 "6월 지방선거 방침은 대의원대회나 중앙정치위원회 논의를 거쳐 결정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통상임금에 대한 정부 지침은 대법원 판결을 훼손시키고 현장을 혼란스럽게 하는 만큼 폐기돼야 한다"며 "산하 조직에 통상임금 대응 지침을 내려 보냈으며 행정소송을 하는 사업장에는 법률적 지원을 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아울러 "국회에 계류 중인 노동 관련 법안 처리와 노동 현안 해결을 위한 특별위원회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내에 설치할 것을 조만간 공식 제안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정부가 추진하는 임금-근로시간 특위 참여 여부는 현재로선 고려하지 않고 있다"고 덧붙였다.

 정부의 공공부문 정상화 대책에 대해 그는 "정책실패와 낙하산 인사에 따른 부채를 노동자에게 전가하며 구조조정 칼날을 휘두르지 못하도록 양대 노총을 뛰어넘어 연대와 투쟁을 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노동자들의 일방적인 희생이 없이 투명하고 민주적으로 운영되는 조직으로 한노총을 이끌어나가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그는 "선거 기간에 스스로 '강성'이라고 밝힌 적은 한 번도 없다"며 "순수 노동조합을 지향해 합리적이고 온건하게, 다만 노동자를 위해서는 끝까지 투쟁하는 위원장이 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