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5 00:07 (화)
도내 작년말 고용률 63.6% '훈풍'
도내 작년말 고용률 63.6% '훈풍'
  • 최명국
  • 승인 2014.02.05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년보다 1.1% 증가…20·50대 신규 취업 한몫
전북지역 고용률이 상승세를 타고 있다. 특히 20대 청년층과 50대 장년층의 신규 취업이 고용률 상승을 견인한 것으로 나타났다.

4일 전주고용노동지청에 따르면 지난해 12월말 기준 도내 전체 취업자수는 75만 8000명으로, 전년 73만 5000명에 비해 2만 3000명(3.1%)이 늘어났다.

이에 따른 도내 고용률은 63.6%로, 2012년(62.5%)에 비해 1.1% 증가했다. 2009년 이후 가장 높은 수치다.

다만 전국 평균 64.4%에 비해서는 다소 낮아, 전국에서 10번째였다.

고용률은 생산가능인구(15~64세) 대비 취업자수로, 전북지역 생산가능인구는 119만2000명이다. 특히 50대 이상 베이비부머 세대와 청년층의 상승세가 두드러졌다.

실제 지난해 연령대별 신규 취업자 수는 20대(총 취업자 수 10만4000명)가 8000명으로 가장 많았고, 50대(20만4000명)가 7000명으로 그 뒤를 이었다. 이어 60대(60∼64세, 6만6000명)가 5000명, 30대(16만4000명)가 5000명 순으로 집계됐으나, 40대(21만4000명)는 오히려 3000명이 줄었다.

종사상지위별로는 상용근로자수가 3만3000명으로, 질적인 면에서도 호전된 것으로 평가됐다. 또 비경제활동인구(41만 8000명)가 전년에 비해 7000명 감소한 것도 고용률 증가에 한 몫을 담당한 것으로 풀이됐다.

전주고용노동지청 관계자는 “고용률 70% 달성을 위해 시간선택제 일자리 발굴·확산, 중소기업 인력수급 불일치 문제 해결 등 중점과제들을 적극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