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8 19:48 (일)
기업 원하는 인재상, 스펙 보다는 인성
기업 원하는 인재상, 스펙 보다는 인성
  • 기고
  • 승인 2014.02.11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취업 준비생 사이에서는 스펙 5종 세트(학벌, 학점, 토익점수, 어학연수, 자격증)도 모자라, 스펙 8종 세트(5종+봉사활동·인턴경험·수상경력)가 필수라는 말이 나온 지 이미 오래되었다. 구조적인 청년 고실업과 학력과잉, 부실한 대학교육, 지나친 대·공기업 선호현상, 천편일률적인 기업 채용방식에 취업준비생의 불안감은 그 어느 때보다 높다. 그런데, 기업 인사담당자를 만나서 이야기를 해보면 ‘스펙은 중요치 않다’라고 말을 한다.

최근 자사에서도 기업 인사담당자 316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93%는 ‘입사지원자들의 스펙이 과하다’고 답했다. 채용에 불 필요한 스펙으로는 어학연수·봉사활동·학벌·토익점수·수상경력을 순서대로 꼽았다. 한국경영자총협회는 지난해 말 325개 기업을 대상으로 조사한 ‘2013년 신입사원 채용 실태’보고서에 따르면 ‘조사대강 기업의 65%가 스펙을 최소한의 자격 요건 판단 목적으로만 활용한다’고 밝혔다.

많은 기업 인사담당자와 인사전문가들은 ‘기업채용 트렌드가 빠르게 변화고 있다’고 강조한다. 소위 ‘스펙’보다는 ‘인성’에 초점을 맞추는 기업도 늘고 있는 추세이다. 즉, 서류전형·필기시험을 통해 기본 능력이 검증된 지원자들이 모였을 때 인사담당자들은 조직에서 얼마나 잘 협동할 수 있는 사람인지를 본다는 것이다. (주)잡코리아 본부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