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20 20:05 (화)
"미혼남녀 44% '애인보다 반려동물이 편해'"
"미혼남녀 44% '애인보다 반려동물이 편해'"
  • 연합
  • 승인 2014.02.13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많은 미혼남녀는 애인보다 반려동물과 함께 있을 때 마음이 편하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결혼정보회사 듀오는 최근 20∼30대 미혼남녀 725명(남 332·여 393)을 설문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43.9%는 애인보다 반려동물과 함께인 것이 더 편하다고 느낀 적이 있다고 답했다고 13일 밝혔다.

 반려동물을 현재 키우고 있거나 키울 계획이 있다는 응답 비율은 57.7%였다.

 반려동물의 장점으로는 '존재만으로 사랑스럽고 행복하다'는 응답이 39.3%로 가 장 많았다.

 사람에게서 받은 상처를 치유한다(19%), 외로움을 달래준다(17.4%)가 그뒤를 이었다.

 반려동물을 키우는 것이 연애에 주는 긍정적인 영향은 동물을 사랑하는 모습으로 다정한 성격 어필 가능(37.1%), 공통 관심사로 공감대 형성(26.2%), 애인에게서 채우지 못한 애정 욕구 충족 가능(25.5%) 등이었다.

 반면 부정적인 영향으로는 둘 중 한명이 동물을 싫어하면 이질감 형성(32%), 반려동물 양육 비용(20.3%), 동물 털 알레르기 등으로 만남 제약(17.7%) 등을 꼽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