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4 08:40 (월)
방하남 장관 "민주노총 25일 파업은 불법…엄정 대응"
방하남 장관 "민주노총 25일 파업은 불법…엄정 대응"
  • 연합
  • 승인 2014.02.19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화 의사 표명…"격의없이 의견 듣고 얘기 나누겠다"

방하남 고용노동부 장관은 19일 정부 세종청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25일 예정된 민주노총의 국민 총파업과 관련해 "목적상 정당성이 없는 불법 파업으로 엄정 대처하겠다"고 밝혔다.

 방 장관은 "파업에 참여하는 개별 사업장 노조와 조합원은 무노동 무임금을 적용받고 징계 등 상응하는 책임을 지게 된다"며 "파업을 철회하고 대화를 통해 문제를 풀도록 재차 당부한다"고 말했다.

 방 장관은 철도파업 당시 경찰의 민주노총 본부 진입과 관련해 "(철도노조) 체포영장 집행 과정에서 발생한 것으로 민주노총을 겨냥한 것이 아니다.

 이 때문에 노정 대화가 중단된 것은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날 기자회견은 25일 총파업이 최근 싹트는 노사정 대화 분위기를 다시 냉각시킬 수 있다는 정부의 우려 때문에 마련됐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는 지난 14일 노동계와 재계, 정부, 정치권이 참여하는 소위를 꾸려 통상임금, 근로시간 단축 등 노동 현안을 논의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방 장관은 17일 한국노총 김동만 위원장과 면담했고 26일에는 한국노총 대의원 대회에도 참석할 예정이다.

 방 장관은 "민주노총과도 격의 없이 의견을 듣고 얘기를 나눌 의향이 있다"며 "한번에 모든 문제가 풀리지 않더라도 진정성 있게 논의하면 한 걸음씩 진전을 이룰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