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4 09:00 (수)
민주노총, 올해 임금 22만5천원 정액인상 요구
민주노총, 올해 임금 22만5천원 정액인상 요구
  • 연합
  • 승인 2014.03.21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노총은 중앙집행위원회에서 올해 임금요구안으로 월 22만5천원 정액 인상을 하한선으로 결정했다고 21일 밝혔다.

 민주노총은 "5인 이상 사업장 상용직 노동자 정액급여의 8.7% 수준"이라며 "임금에서 정액급여의 비중을 높여 노동시간을 단축해야 한다는 취지에서 이같이 정했다"고 설명했다.

 민주노총은 또 올해 임금협상 방침으로 통상임금 정상화, 노동시간 단축, 정규직 고용 확대를 제시했다.

 아울러 정부가 최근 임금체계 개편 매뉴얼에서 도입 추진을 권장한 직무급, 성과급 임금체계를 반대하고 임금피크제 도입도 저지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민주노총은 "가장 많은 가처분소득이 필요한 50대 초반 노동자에게 임금피크제는 임금삭감을 강요하는 것"이라며 "전체 노동시장의 불안정성을 심화시키고 임금, 노동조건을 전반적으로 하락시킬 수 있다"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