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3 09:28 (화)
"한일정상, 만난 것 자체는 의미…갈 길은 멀어"
"한일정상, 만난 것 자체는 의미…갈 길은 멀어"
  • 연합
  • 승인 2014.03.26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전문가들, 한일관계 개선 전망에는 '신중'

박근혜 대통령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25일(현지시간) 네덜란드에서 한미일 3자 회동 형식으로 처음 대면한 것에 대해 전문가들은 한일 관계와 한미일 3각 공조 차원에서 "만난 것 자체는 의미가 있다"는 평가를 내놨다.

 그러나 이번 만남이 한일관계 개선으로 바로 이어지긴 어렵다는 게 견해를 보였다.

 ◇ 윤덕민 국립외교원 원장 구체적인 합의 내용보다는 한미일 정상 3명이 모여서 3국 공조를 재확인한 것이 가장 큰 의미다.

 한일 관계가 악화된 가운데 북한이 일본 쪽으로 파고들고 있고 이 런 차원에서 일본이 공조에서 이탈할 수 있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있었다.

 그런 점에서 이번 3국 정상회담은 북한에 대해 메시지를 주는 것 같다.

 그동안 한일 관계가 좋지 않았는데 이번 회담으로 한미일 3국간 전략적 협력이 정상화됐다는 상징적인 의미가 있다.

 ◇ 이원덕 국민대 국제학부 교수 그동안 모멘텀이 없었기 때문에 한일 정상간 만남 자체가 이뤄지지 않았다.

 정상간 대면이 안 되니 필요하면 가동돼야 하는 외교, 경제, 문화, 통상 등의 채널도 안 되는 것 같다.

 그런 점에서 이번에 만난 것이 안 한 것보다는 훨씬 낫다고 본다.

약간 물꼬가 트이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본다.

 역사 문제는 민감하기 때문에 전면에 내세워 다루기보다는 장기적으로 풀어가고당장은 필요한 대화를 하는 것이 좋다고 본다.

 역사 문제를 정면으로 돌파할 수 있으면 좋기는 한데 단기 해법이 없는 상황으로 역사 문제를 최우선 과제로 하면 그건대화를 안 하겠다는 것과 마찬가지이기 때문이다.

 ◇ 홍현익 세종연구소 수석연구위원 이번 한미일 3국 정상회담은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의 주도 아래에서 소원했던 한일 관계가 재출발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한 의미가 있다.

 북한이 미사일을 쏘고 있고 언제 핵실험을 할지 모르기에 안보 문제에서만 큰 틀의 협력을 확인한 것이 다.

 그러나 한일은 앞으로 일본의 교과서 검증, 야스쿠니(靖國)신사 춘계 예대제, 일본군 위안부 문제 등 장애가 많기 때문에 시끄러울 수 있다.

 일본이 고립을 모면 하기 위해 이번에 의도적으로 화해 제스처를 한 것이지 진정성이 있어 보이진 않는 다. 향후 한일 관계의 재정립이 필요한데 갈 길은 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