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0 19:06 (목)
美법무부, '전두환 차남 주택' 대금 7억여원 몰수추진
美법무부, '전두환 차남 주택' 대금 7억여원 몰수추진
  • 연합
  • 승인 2014.04.25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패한 외국관리가 미국을 도피처 삼는 행위 용납않을 것" / 외교소식통 "다른 자산도 추적중…미국과 긴밀 공조"

전두환 전 대통령의 차남 재용씨 소유였던 주택의 매각대금에 대해 미국 법무부가 몰수에 나섰다.

 미국 법무부는 24일(현지시간) 캘리포니아주 연방법원에 재용씨 소유였다가 지난 2월 팔린 캘리포니아주 뉴포트비치 소재 주택의 매각대금 잔여분 72만1천951 달러(약 7억5천만원)의 몰수를 청구했다고 밝혔다.

 이 금액은 해당 주택의 실제 매각대금 212만 달러에서 은행 차입금 122만 달러와 세금, 중개 수수료 등을 제외한 액수다.

 해당 주택은 재용씨의 한 친척이 매각했지만, 매각 대금은 압류된 상태라고 미 법무부는 설명했다.

 미 법무부는 "전두환 전 대통령이 1997년 2억 달러 이상의 뇌물을 받은데 대해 유죄 판결을 받았다"며 "그와 그의 친척들이 부패 자금의 일부를 한국과 미국에서 세탁했다"고 적시했다.

 이어 법무부는 "외국의 부패한 관리나 그 관리의 친척들이 미국의 금융체계를 도피처로 삼는 행위를 용납하지 않는다는 방침을 분명히 한다"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해 한 외교 소식통은 "미국 내에 있을 전 전 대통령 일가의 나머지 자산도 추적중"이라며 "이 문제에 대해 미국 법무부와 긴밀히 공조하고 있다"고 말했다.

 전두환 전 대통령 일가는 지난해 9월 부동산과 미술품들에 대한 재산권을 포기하는 등의 방법으로 미납 추징금 1천672억원을 자진 납부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