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0 10:00 (목)
오바마, 이재용 만난 자리서 "셀카 문제없어"
오바마, 이재용 만난 자리서 "셀카 문제없어"
  • 연합
  • 승인 2014.04.25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셀카? 오늘도 찍었는데…" 방한 중인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26일 서울시내 한 호텔에서 재계 총수들과 만난 자리에서 백악관의 '삼성전자 스마트폰 셀카 논란'과 관련해 '문제없다'는 취지의 발언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주한미국상공회의소(암참·AMCHAM) 주최로 열린 오바마 대통령 초청 재계 간담회에 참석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행사 직후 호텔 로비에서 "(오늘 모임은 ) 분위기가 좋았다.

 (오바마 대통령과는) 셀피(selfie·셀카를 뜻함) 얘기만 했다"고 말했다.

 백악관의 삼성전자 셀카 논란은 지난해 미국프로야구(MLB) 월드시리즈 우승팀인보스턴 레드삭스 선수단이 연례행사로 지난 1일 워싱턴DC 백악관을 방문했을 때 일어났다.

 레드삭스 강타자 데이비드 오티스가 삼성 스마트폰 갤럭시노트3로 오바마 대통령과 바짝 붙어 셀카를 찍었고, 이 셀카 사진은 급속도로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퍼졌다.

 삼성전자가 이 사진을 520만명의 트위터 팔로워에게 갤럭시노트3로 찍은 사진이 라고 공개하면서, 셀카를 상업적인 목적으로 이용했다는 논란이 일었다.

 미국 일간지 USA투데이는 삼성전자 스마트폰이 월드시리즈 우승팀 연례방문에서 도 위력을 발휘했다고 보도했다.

 백악관은 논란이 일자 오바마 대통령의 사진을 상업적으로 이용하는 것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밝히기도 했다.

 그러나 이날 오바마 대통령은 재계 간담회 장소로 내려오는 엘리베이터 안에서 도 한 직원과 셀카를 찍었다고 한다.

 한 참석자는 "오바마 대통령이 오늘도 셀카를 찍었다고 했다.

 백악관의 셀카 논란에 대해서도 '문제없다'고 했다"고 전했다.

 이 부회장도 "(오바마 대통령이) 셀카하셨다고 그러더라구요"라며 웃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